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 "다양한 외교해법" 찾지만…북·미 '말싸움' 선 넘으면?

입력 2019-12-09 20:16 수정 2019-12-09 2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북한과 미국 간 싸움이 이렇게 말 대 말 단계를 넘어 구체적인 적대 행위로 번질 것인가, 아니면 벼랑 끝 대치 끝에 극적인 그 어떤 합의를 이룰 수 있을 것인가. 이건 아직 알 수는 없는 일이지요.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안의근 기자, 엊그제(7일)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전화통화도 했는데 청와대는 현재 상황을 어떻게 보고 있습니까?

[기자]

조금 전 청와대 고위관계자에게도 물어봤는데요.

"기본적으로 미국과 북한이 협상을 어떻게 할지에 달려있다" 이렇게 답을 했습니다.

하지만 북한과 미국 간 협상이 잘 굴러가지 않는 게 현재 상황이어서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방안을 물었는데, 일단 "다양한 외교적 해법을 검토 중"이라는 답이 왔습니다.

[앵커]

외교적 해법, 이게 원론적 답변이라고 안 기자는 얘기를 했는데. 있다면 어떤 게 있을 수 있습니까?

[기자]

이달 하순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 때 문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 간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큰데, 연말을 앞두고 상황이 악화될 때 중국을 통해 외교적 공조를 시도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 정부가 북미 간을 직접 중재할 카드는 현재는 마땅치 않은데요.

현 정부의 한 고위 외교소식통은 "북미 두 정상을 중재하기에는 현재 남북 간 채널이 전혀 돌아가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북은 남에 대해서도 지금 화가 나 있으니까 뭐 그럴만한 것 같습니다. 작년에 정의용 안보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대북 특사로 평양을 다녀오지 않았습니까? 현재는 이런 카드도 쉽진 않다, 이렇게 봐야 한다는 얘기죠?

[기자]

그때는 남북 간, 또 북미 간 정상간 관계가 완전치 않아 특사 파견이 의미가 있었는데 지금은 상황이 다르다는 게 청와대와 정부 내 분위기입니다.

현재는 북미 간 대화채널이 없다기보다는 비핵화 해법을 놓고 평행선을 그리고 있기 때문에 특사가 가더라도 해법을 찾기가 쉽지 않다는 겁니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특사도 북한이 받아야 가능하고 북한도 기대할 만하다고 할 때 특사를 받지 않겠느냐"고 말했습니다.

지난번 문 대통령 모친상 때 남북 채널을 통해 조의문을 받긴 했지만 현재 이런 의례적인 소통 빼놓고는 잘 안되고 있다는 겁니다.

[앵커]

그럼 변수라도 있습니까?

[기자]

북한은 이달 하순 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가 예정돼 있는데, 여기에서 향후 대미 정책의 큰 얼개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만일 북한이 새로운 길에 대해 입장을 정한다면 이 자리를 통해 발표될 가능성이 큽니다.

그에 앞서 미국의 스티브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빠르면 이번 주말 우리나라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비핵화 해법에 대해서 우리 정부와도 논의할 것으로 보이는데, 특히 판문점에서 연말 시한을 앞두고 북한과 마지막 협상을 시도할지 여부가 중요한 변곡점이 될 걸로 보입니다.

[앵커]

예, 알겠습니다. 안의근 기자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