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심' 견제 택한 한국당 의원들…새 원내대표에 심재철

입력 2019-12-09 20:23 수정 2019-12-09 23:0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9일)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서 5선의 심재철 의원이 원내대표에 당선됐습니다. 이번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는 황교안 대표의 뜻, 그러니까 이른바 황심이 주목됐는데, 의원들은 일단 '황심'을 견제하는 쪽을 택한 것입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원내대표 경선은 결선투표까지 갔습니다.

비박계로 분류되는 강석호 의원, 이른바 황심으로 분류된 김선동 의원이 결선투표에 함께 올라갔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5선의 심재철 의원에게 절반 가까운 지지를 보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황교안 대표와 거리가 있는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심재철/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저는 황심이란 없고, 황심은 절대 중립이라고 확신합니다. 황심을 거론하며 표를 구하는 것은 당을 분열시키고 망치는 행동입니다.]

특히 내년 총선을 앞두고 황교안 대표 독주 체제에 대한 의원들의 불안감이 작용했다는 평가입니다.

공천 물갈이 대상으로 지목된 다선 의원들의 표가 쏠렸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수도권 5선에 국회부의장 출신인 심 원내대표가 황 대표를 제일 잘 견제할 수 있다고 본겁니다. 

심 원내대표는 후보들 중 여야 협상에는 강성으로 평가돼 왔습니다.

당장 국회에서 논의해야 할 예산안과 선거법, 그리고 공수처법에 대해선 '이기는 협상'을 강조했습니다.

[심재철/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만일 협상이 잘 안 되고 공수처법이 원래의 괴물 모습 그대로라면 차라리 밟고 넘어가라고 하겠습니다.]

정책위의장으로 경선을 함께 뛴 김재원 의원도 심 원내대표 선출의 배경이 됐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김 의원이 여야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 것이라는 판단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