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유재수 의혹' 관련 김경수 지사 참고인 조사

입력 2019-12-09 07:31

"일부 언론 제기한 의혹, 사실 아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부 언론 제기한 의혹, 사실 아냐"


[앵커]

유재수 전 부산 부시장 감찰 무마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지난주 김경수 경남지사를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김 지사가 청와대 감찰 무마 과정에 개입했는지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류정화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지난 주 김경수 경남지사를 비공개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한 것입니다.

검찰은 김 지사에게 청와대가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중단한 과정에 관련이 있었는지를 집중적으로 물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앞서 유 전 부시장은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김 지사와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 등과 함께 금융위 인사를 논의했다는 의혹이 불거졌습니다.

유 전 부시장과 김 지사는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에서 함께 근무하며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집니다.

김 지사 측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참고인 조사를 받은 사실을 인정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부 언론에서 제기된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밝히고 왔다"고 했습니다.

당시 유 전 부시장 측과 일상적인 통화를 한 적은 있지만 제기된 의혹과 관련한 통화는 아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당시 특별감찰반에 감찰 중단을 요구한 인물로 지목된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도 최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 전 부시장은 금융위 재직 시절, 뇌물을 받은 혐의로 현재 구속된 상태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