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베트남, 60년 만에 결승 진출…박항서 "꼭 이기고 싶다"

입력 2019-12-08 21:33 수정 2019-12-09 09: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베트남, 60년 만에 결승 진출…박항서 "꼭 이기고 싶다"

[앵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22세 이하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캄보디아를 완파하고 동남아시아 게임 결승에 진출했습니다. 60년 만의 결승 진출에 베트남 현지는 그야말로 열광에 휩싸였다고 하는데요.

'박항서 매직'이 계속될지, 강현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베트남 호치민 거리가 경적 소리로 뒤덮였습니다.

국기인 금성홍기를 들고 쏟아져나온 시민들로 거리는 발 디딜 틈 조차 없습니다.

축구 대표팀이 캄보디아를 꺾고 60년 만에 동남아시아 게임 결승에 진출한 걸 축하하기 위해서입니다.

베트남은 한 마디로 경기를 지배했습니다.

전반에만 세 골을 몰아 넣어 승기를 잡자 후반엔 주축 선수를 빼며 굳히기에 들어갔습니다.

공격수 하득찐이 한 골을 더해 해트트릭을 완성했고, 베트남은 4대 0 완승을 거뒀습니다.

오는 10일 밤 열리는 결승 상대는 인도네시아입니다.

이미 조별 예선에서 한 차례 승리한 기억이 있는 상대입니다.

박 감독은 예선전 승리를 언급하며 "이번 결승에서도 꼭 이기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무패로 결승에 진출한 박 감독이 다시 한번 베트남 국민들의 꿈을 이뤄줄지 주목됩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