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낙연 총리 '사퇴 시간표' 윤곽…내주쯤 후임 지명할 듯

입력 2019-12-06 20:25 수정 2019-12-06 20: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5일) 문재인 대통령이 법무부 장관 후보자만 원포인트로 지명을 했죠. 그러면서 후임 국무총리는 언제쯤 지명이 이뤄질까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낙연 총리의 총선 출마 일정을 감안하면 다음 주 예산안을 처리한 직후 지명을 하는 게 유력하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안의근 기자입니다.

[기자]

내년 총선 때 지역구 국회의원에 도전하기 위해서는 선거 90일 전인 내년 1월 16일까지 공직에서 물러나야 합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낙연 총리 후임은 이 총리 일정에 따라 정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후임 총리 인사청문회에 20일 안팎 걸리고 임명동의안 표결 일정까지 계산하면 적어도 한 달 정도의 시간은 필요합니다.

결국 다음 주 예산안 처리 직후, 적어도 이달 하순 중국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전에는 문 대통령이 후임 총리를 지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후임 총리 후보자의 내부 검증입니다.

후보자가 막판 검증 과정에서 탈락할 경우 이 총리의 사퇴는 더 늦어질 수 있습니다.

후보자로는 김진표, 정세균 의원 등이 거론됩니다.

김 의원은 진보진영의 반발로 재검토한다는 설이 돌았지만 여전히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고 있습니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진보진영의 반발은 이미 고려한 부분"이라며 "검증상의 문제라면 몰라도 그런 건 이유가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충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