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사내전' 이선균X정려원, 아주 특별한 '앙숙 케미' 예고

입력 2019-12-06 10:15

'생활형 검사' 이선웅과 '3수석 검사' 정려원
과거→현재에서 뒤집힌 선후배 관계로 만난다
'검사내전', 12월 16일(월) 밤 9시 30분 JTBC 첫방송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생활형 검사' 이선웅과 '3수석 검사' 정려원
과거→현재에서 뒤집힌 선후배 관계로 만난다
'검사내전', 12월 16일(월) 밤 9시 30분 JTBC 첫방송

'검사내전' 이선균X정려원, 아주 특별한 '앙숙 케미' 예고

JTBC 하반기 기대작 '검사내전'이 이선균과 정려원의 아주 특별한 케미를 기대케 한다. 하나부터 열까지 모두 다른 검사 캐릭터로 전격 변신, 총칼 없는 전쟁의 막을 올릴 앙숙 케미를 예고한 것.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연출 이태곤, 크리에이터 박연선, 극본 이현, 서자연, 제작 에스피스, 총16부작)에서 '생활형 검사' 이선웅과 '3수석 검사' 차명주로 호흡을 맞추게 된 배우 이선균과 정려원. 12월 16일로 성큼 다가온 첫 방송에 앞서 "한 번쯤 같이 연기해보고 싶었는데 좋은 작품을 통해 호흡을 맞추게 되어 기쁘다. 즐겁고 유쾌하게 촬영하고 있다"라는 소식을 전했다. 

'검사내전'은 믿고 보는 배우 이선균과 정려원의 만남으로 캐스팅 단계부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던 바. 십여 년 전 광고를 함께 찍은 경험이 있다는 이선균과 정려원은 "당시에도 '우리 케미가 좋은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드디어 한 작품에서 만났다"라고 입을 모았다. 이어 이선균은 "정려원은 굉장히 열정적이고 세련된 배우다. 현장에서 누구보다도 긍정적인 에너지를 발산하는데, 같이 일하는 입장에서 고맙다"라며 엄지를 추켜세웠다. "서로 친하고 사이도 좋아서 촬영 현장이 즐겁다"라는 정려원의 전언 역시 이들의 완벽한 호흡이 드라마에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이 가운데 오늘(6일)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어색함이 절로 느껴지는 분위기 속에서 악수를 나누는 선웅와 명주가 포착됐다. 명주가 진영지청 첫 출근을 하루 앞둔 어둠이 내려앉은 밤, 야근 중이던 307호의 선웅과 자신의 새 둥지인 309호를 둘러보기 위해 지청에 들린 명주가 우연히 마주쳤다. 앞으로 형사2부에서 동고동락해야 하는 직장 동료로서 조금 더 반갑게 인사를 나눌 만도 하건만, 이들 사이를 가득 채운 서먹한 분위기에 숨겨진 사정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 정려원은 "사실 극 중에서 저희가 연기하는 캐릭터들의 선후배 관계가 뒤집힌다"라고 귀띔했다. 대학 시절에는 선웅이 선배였는데, 명주가 사법시험에 먼저 합격하면서 사회에서는 두 사람의 선후배 관계가 바뀌고 말았다는 것. 사전에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 쓰인 '38기 차명주', '39기 이선웅'이라는 키워드가 떠오르며, 아슬아슬한 앙숙 케미를 그려갈 극과 극 검사들의 이야기가 더욱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특히 캐릭터에 완벽 몰입한 두 배우는 "즐겁게 웃다가도 슛만 들어가면 둘 다 싸늘해져서 '우리 언제 친해지나'라는 생각을 하기도 한다"라는 후문.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기를 바탕으로 언제나 높은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는 이선균과 정려원이 '검사내전'에서 보여줄 아주 특별한 앙숙 케미가 어떤 재미를 선사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검사내전'은 미디어 속 화려한 법조인이 아닌 지방 도시 진영에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 '보좌관2' 후속으로 12월 16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 에스피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