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기현 첩보' 최초 제보자는 송병기 현 울산 부시장"

입력 2019-12-04 20:16 수정 2019-12-05 00:1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논란이 되는 또 하나의 의혹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지난 지방선거 당시에 경찰 수사죠. 청와대는 첩보가 와서 이를 단순히 경찰청에 이관했을 뿐이라면서 이른바 하명 수사 의혹에 대해서 부인했습니다. 오늘(4일)은 어떻게 그 제보가 왔고, 이 제보를 어떻게 정리해서 경찰에 이관했는지 자세히 청와대가 브리핑을 했습니다. 청와대가 브리핑에서는 공개하지 않은 최초의 제보자가 있는데, 저희가 취재를 해보니 송병기 현 울산 경제부시장으로 파악됐습니다.

먼저 안의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여권 관계자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비리를 처음 제보한 사람은 송병기 현 울산시 경제 부시장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울산시 공무원이었던 송 부시장은 2015년 울산시 교통건설국장 등을 끝으로 퇴임했다가 지난해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철호 현 울산시장 캠프에 합류해 활동했습니다.

지난해 8월부터는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맡고 있습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김기현 당시 시장 관련 비리 혐의를 제보했을 당시 구체적으로 어떤 신분인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다만 캠프에 합류하기 전 울산발전연구원에도 근무한 바 있습니다.

청와대는 최초 제보를 받은 민정비서관실 A행정관이 "청와대 근무하기 전 캠핑장에 갔다가 우연히 만나서 알게 된 사이"라고만 했습니다.

청와대는 이 제보자가 과거에도 비슷한 제보를 한 바 있다고도 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A행정관은 과거에도 동 제보자로부터 김기현 전 울산시장 및 그 측근의 비리를 제보받은 바 있다고 했습니다.]

야당에서는 울산에서만 10년 넘게 공직생활을 한 송 부시장이 어떻게 청와대 행정관과 접촉할 수 있었는지 의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JTBC는 송 부시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