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접경지역 군인 빠지자, 문 닫는 상점…주민 '생존권' 호소

입력 2019-12-04 21:20 수정 2019-12-05 10:24

지역경제 지탱한 군 개편에…접경주민 상경 집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역경제 지탱한 군 개편에…접경주민 상경 집회


[앵커]

오늘(4일) 청와대와 국방부 앞입니다. 철원이나 화천 같은 접경지역 주민 천여 명이 상경 집회를 하는 모습입니다. 이 지역의 주요 경제 주체는 장병들입니다. 그런데 국방부가 이들 부대를 옮기거나 줄이겠단 계획을 발표하자 생존권 투쟁에 나선 겁니다. 실제로 저희 취재진이 가보니까 일부 지역은 황폐한 유령 도시같기도 했습니다. 군사시설 보호구역으로 수십 년 동안 묶여 있어서 낙후된 곳인데 이제는 사람까지 빠져나가고 있습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당구장이 텅 비었습니다.

손님이 없으니 불도 켜지 않습니다.

[김미자/강원 화천군 사창리 : 평일에 (손님이) 1~2팀 정도? 그것밖에 안 돼요.]

한 때 군인들로 붐볐던 PC방도 문을 닫아야 할 처지입니다.

[황규동/강원 화천군 산양리 : 오죽하면 집을 내놓고 그랬겠어요. 어지간하면 (그냥 운영하지.) 이 나이 먹고 어디 가서 뭐 하겠어요?]

거리에서는 사람을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북한과 가까운 최전방 접경 지역의 현실입니다.

화천 사방거리입니다.

주변에 7사단과 15사단 등 군부대가 모여 있어서 상권이 발달한 곳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이 미용실처럼 문을 닫는 가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바로 옆 군인용품점과 pc방이 있는 2층짜리 건물은 매물로 나왔지만 보러 오는 사람이 없습니다.

주민들은 앞으로 상황이 더 나빠질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핵심은 병력 감축입니다.

군은 철원, 화천, 양구, 인제, 고성 등 강원 접경지역 5곳에서 2만 5천 900명을 줄입니다.

이곳의 인구가 15만 2천 명 정도인데요.

전체 인구의 약 17% 규모의 군인이 지역을 떠나는 겁니다.

국방개혁안에 따른 불가피한 현상입니다.

국방부는 사병이 줄어드는 대신 간부가 수천 명 늘어난다고 밝혔습니다.

피해가 크진 않을 거란 설명입니다.

주민들의 생각은 다릅니다.

접경지역 주민 1천여 명이 청와대와 국방부 앞에 모였습니다.

이미 죽을 지경이라며 상여까지 맸습니다.

[최돈불/고성군 국방개혁 범군민대책 공동위원장 : 접경지역 주민 숨통 조이지 말고 지역의 목소리를 들어라!]

화천군 사내면에선 상점 80여 곳이 오늘 하루 동맹 휴업도 벌였습니다.

주민들은 특별법을 만들어서라도 대책을 내놓으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국방부와 강원도가 상생협의체를 만들기로 했지만, 대책이 나오기도 전에 지역 경제가 말라 죽을 것이라고 걱정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