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청 "유서에 없는 내용 거짓으로…" 검찰수사 공개 비판

입력 2019-12-03 20:29 수정 2019-12-03 21: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청와대 등 여권과 검찰 사이의 갈등도 커지고 있습니다. 청와대는 연일 검찰 수사에 공개적으로 불만을 드러내고 있고 민주당은 검찰이 무리한 수사를 했다면서 법무부가 검찰을 감찰하라고 했습니다.

최재원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이틀째 검찰과 언론에 불만을 드러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유서에 있지도 않은 내용을 거짓으로 흘리고, 단지 청와대에 근무했다는 이유만으로 이번 사건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사람에 대해 의혹이 있는 것처럼 보도하는 행태에 대해서 강력히 유감을 표합니다.]

구체적인 언론 보도 내용까지 예를 들었습니다.

이달부터 시행되는 피의사실 공개금지 규정도 거론했습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검찰은 12월 1일부터 피의사실과 수사상황 공개를 금지하는 형사사건 공개금지 규정 제도가 시행되고 있음을 명심해 주시기 바랍니다.]

고민정 대변인은 거론되는 의혹들에 대해 어제(2일) 두 번의 브리핑을 한 데 이어 오늘도 강한 어조로 검찰과 언론 보도에 대한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 수사에 대해 법무부 감찰까지 요구했습니다.

전 특감반원에 대해 별건 수사, 먼지떨이식 수사 같은 강압 수사를 한 게 아니냐는 겁니다.

[이인영/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검찰 수사팀의 강압수사가 있었는지 즉각 특별감찰을 실시해 규명할 것도 법무부에 강력히 촉구합니다.]

그러나 야당은 여권이 검찰을 압박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오늘 현 정부가 국정농단을 하고 있다며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에 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