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명 설치했다더니 '깜깜'…남부발전 '거짓 보고' 논란

입력 2019-12-03 21:04 수정 2020-01-20 22:51

컨베이어 벨트 점검 구간에 조명 아예 없어
조명 하나 없는 구역 4개…"하청업체 직원담당"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컨베이어 벨트 점검 구간에 조명 아예 없어
조명 하나 없는 구역 4개…"하청업체 직원담당"


[앵커]

고 김용균 씨 사고 약 1주일 만에 정부는 석탄발전소 전체에 긴급안전조치를 내렸습니다. 이후에 발전소에서는 개선이 완료됐다고 보고서를 냈습니다. 실제로 그럴지, 저희가 취재한 현장의 모습은 달랐습니다.

류정화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월, 남부발전이 작성한 긴급 안전조치 추진 현황 보고서입니다. 

하동화력발전소 안에 원래 설치된 조명이 3600여 개인데, 75개를 교체했거나 더 설치했다고 했습니다.

추가로 조명을 달거나 교체할 계획은 없다고도 돼 있습니다.

현장을 가 봤습니다.

국가보안시설이어서 접근조차 쉽지 않습니다.

JTBC가 입수한 발전소 안쪽의 영상을 보면, 석탄을 내려놓는 컨베이어 벨트 근처 200m 구역엔 여전히 조명이 하나도 없습니다.

빛을 비추자 날리는 석탄 가루에 앞이 잘 보이지 않습니다.

이 발전소엔 이런 곳이 3곳 더 있습니다.

특조위는 발전소가 '거짓 보고'를 했다고 판단합니다.

[권영국/변호사(김용균 특별조사위 간사) : 옆으로 넘어진다고 생각해보면 컨베이어 벨트 돌아가는 쪽에 실제 넘어지게 될 수도 있고… (컨베이어 벨트 주변은) 정규직 외주화를 준 곳이에요.]

하지만 하동 화력발전소 측은 보고서가 잘못됐다고 말했습니다.

조명을 더 설치할 '예정'인데, 반영이 안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하동화력발전소 관계자 : (밤에는 일을 안 하나요?) 밤에도 일은 해야겠죠. (계획 잡고 실행할 건데 그러면 문제없는 거 아닙니까.)]

또 "천장 일부가 아크릴이어서 빛이 들어오기 때문"에 추가 설치를 하지 않았다고도 해명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