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끼줍쇼' 성시경, 감미로운 라이브와 함께하는 한 끼 도전

입력 2019-12-03 13:45 수정 2019-12-03 13:45

방송: 12월 4일(수) 밤 11시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12월 4일(수) 밤 11시

'한끼줍쇼' 성시경, 감미로운 라이브와 함께하는 한 끼 도전

성시경이 트레이드마크인 '잘자요'를 외치며 한 끼에 도전했다.

4일(수)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가수 성시경과 개그우먼 홍윤화가 서초구 남태령 전원마을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성시경이 등장하자, 강호동은 "오늘 멜로디 특집이다" "주구장창 시경이 노래를 들어야 된다"라며 감미로운 성시경의 라이브와 함께하는 한 끼 여정을 예고했다.

이어 성시경은 남태령 전원마을을 탐색하던 중 동네 정보를 알려준 주민에게 감사의 표시로 자신의 히트곡인 '좋을텐데'를 불러줬다. 이어 '제주도의 푸른 밤' '두 사람' 등 여러 명곡들을 소환하며 남태령 전원마을 주민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끼 도전 중 강호동은 성시경을 "목소리가 좋아서 제일 유리한 밥동무"라고 칭했다. 특히 "벨을 누른 후 바로 '잘자요~'라고 말하면 된다"라며 성시경 특유의 인사말을 흉내냈다. 이에 홍윤화는 "바로 주무시면 어떡하냐"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성시경은 벨을 누르고 특유의 부드러운 목소리로 "성시경…아세요?" "한 끼 줍쇼…아세요?"라고 물으며 나긋나긋한 한 끼 도전에 나섰다는 후문.

감미로운 보이스로 남태령 전원마을 주민들의 마음을 훔친 성시경의 활약은 4일(수) 밤 11시에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서 공개된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