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하명 의혹 수사는 계속"…민정실 관련자 조사 예정

입력 2019-12-02 20:36

검찰 내부에선 "믿기 어렵다"…당혹감 느껴져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내부에선 "믿기 어렵다"…당혹감 느껴져


[앵커]

이런 가운데 검찰은 A씨의 사망과 상관없이 수사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숨진 전 특감반원 A씨가 중요 참고인 중 한 명이긴 했지만 청와대 하명 의혹과 관련해선 당시 상황을 알고 있는 인물이 여럿인 만큼 수사에 차질이 생기는 건 아니라는 주장입니다.

박병현 기자의 보도로 보신 후에 청와대 연결해서 입장 들어보겠습니다.

[기자]

전 특감반원 A씨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뒤, 검찰 내부에선 '믿기 힘들다'는 반응이 대부분입니다.

검찰은 사망사실이 알려진 직후,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의 뜻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진행 중인 수사는 원칙대로 진행한다는 입장입니다.

애초 울산지검 수사자료 검토를 마치고 지난 주말부터 A씨를 시작으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관계자들에 대한 직접 조사를 한다는 게 검찰의 계획이었습니다.

사건을 울산에서 서울중앙지검으로 이첩한 것도 이 때문입니다.

다만 핵심 참고인 중 한 명인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지만 수사엔 큰 무리가 없다는 게 검찰의 입장입니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소속 감찰반은 A씨를 포함해 5명이고, 이외에도 민정비서관실 관련자들이 많기 때문에 수사엔 큰 무리가 없다는 겁니다.

이 뿐만 아니라 검찰은 A씨의 사망 배경을 철저히 조사하면 이번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된 인물들을 찾는데 중요한 단서를 확보할 걸로 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