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연도만 바꿨는데 내 성적이…당국 "원인 파악 중" 되풀이

입력 2019-12-02 20:55 수정 2019-12-02 22:29

"단순 실수인지 시스템 문제인지 미확인"
"유출 며칠만 빨랐어도 대입 판세 흔들 뻔" 지적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단순 실수인지 시스템 문제인지 미확인"
"유출 며칠만 빨랐어도 대입 판세 흔들 뻔" 지적


[앵커]

보신 것처럼 성적을 확인하는 데에는 복잡한 해킹 프로그램이 필요했던 것도 아닙니다. 코드를 '2019년'에서 '2020년'으로 바꾸기만 하면 됐습니다.

박진규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아직 성적 유출 원인을 찾지 못했습니다.

평가원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성적 확인 시스템에 변화가 없었다고 했습니다.

그런데 올해 성적이 유출된 게 관리자의 단순 실수로 설정이 잘못됐는지, 시스템 자체에 문제가 있는 걸 평가원이 지금까지 모르고 있었던 것인지 파악이 안된 겁니다.

[김승주/고려대 정보보호대학원 교수 : 일어나지 말았어야 했을 굉장히 간단한 수준의 해킹이었고요.]

다만 공인인증서로 접속하는 만큼 본인 성적만 유출됐다고 평가원은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대입제도 공정성 논란이 큰 상황에서 성적 유출이 며칠만 더 빨랐다면 자칫 대입 판세를 흔드는 대형 사건이 될 뻔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수능 성적을 발표전에 알게 되면 수시와 정시 등 어떤 전략을 짤지 판단하기 쉬워집니다.

다행히 지난 주말까지 고려대, 경희대, 인하대 등이 수시 전형 논술, 면접시험을 끝낸 상태여서 대입 전형에 큰 영향을 주는 사태는 피했습니다.

지난 1월, 중등교사 임용시험 1차 합격자와 등수가 클릭 몇 번에 유출되는 등 보안 불감증이 국가 시험 신뢰도를 떨어뜨리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