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경찰 조사 전 '유서·휴대전화' 확보…수사 신경전?

입력 2019-12-02 20:32 수정 2019-12-02 22: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은 오늘(2일)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해서 민정수석실 전 특별감찰반원 A씨의 유서와 휴대전화를 확보했습니다. 당초 경찰이 A씨의 유류품에 대해 조사할 예정이었지만 검찰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중요 증거라면서 사망 배경 역시 들여다 봐야겠다고 나선 것입니다. 얼핏 보기에 따라서는 검찰과 경찰이 A씨 유류품을 두고 힘겨루기를 하고 있는 모양새로 비칠 수도 있습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이 오후 3시쯤 서울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검찰은 경찰이 갖고 있던 전 민정수석실 특감반원 A씨의 유서와 휴대전화를 확보했습니다.

압수수색은 오후 5시쯤 끝났습니다.

검찰은 A씨의 유서와 휴대전화를 분석해 사망과 관련해 의혹이 남지 않도록 조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검찰 관계자는 A씨의 유서와 관련해 사실과 다른 논란이 있어 자료 확보를 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여권 일각에선 A씨의 사망이 검찰의 거친 수사 때문이 아니냐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이 경찰을 의식해 조기에 자료 확보에 나섰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A씨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지 불과 하루만이고 일반적인 사망자 수사는 경찰이 하기 때문입니다.

A씨의 사망 원인 규명을 놓고 검찰과 경찰이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는 말도 나옵니다.

실제로 취재 결과, 한때 검찰과 경찰은 A씨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을 각자해야 한다고 입장을 보였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