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자 핸드볼, 다시 쓰는 '우생순'…반복되는 억울한 판정

입력 2019-12-02 22:04 수정 2019-12-03 09:27

올림픽마다 '악연'…이번엔 혼쭐난 덴마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올림픽마다 '악연'…이번엔 혼쭐난 덴마크


[앵커]

여자 핸드볼은 늘,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우생순을 만듭니다. 올림픽처럼 이번 세계선수권대회도 그렇습니다. 놀라운 드라마는 계속되지만 억울한 판정 역시 반복되고 있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 한국 26:26 덴마크|세계핸드볼선수권대회 >

팽팽하게 맞선 26대26, 우리나라의 마지막 공격이 시작됐습니다.

거친 몸싸움을 버티며 경기 끝나기 3초 전 던진 심해인의 슛.

골망을 흔들자 선수들은 두 손을 번쩍 들었습니다.

누구나 골이라고 봤지만 심판만 달리 봤습니다.

우리가 공격하면서 라인을 넘었다고 선언하며 골을 인정하지 않은 겁니다.

[임오경/중계방송 : (상대 선수에게) 밀려서 들어갔기 때문에 그전에 파울을 불든 득점으로 연결하든 둘 중의 하나가 나왔어야 했는데.]

국제핸드볼연맹은 결과를 되돌릴 순 없지만, 이 장면이 오심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렇게 비긴 것도 억울했던 경기였습니다.

덴마크는 올림픽마다 우리 핸드볼 발목을 잡았던 상대였습니다.

1996년 애틀란타 대회에서, 또 2004년 아테네 대회에서 눈물을 안겼습니다.

판정 시비 끝, 아쉬운 패배는 영화 우생순에도 담겼습니다.

덴마크는 이번에 혼쭐이 났습니다.

우리의 한 박자 빠른 슛 때문에, 허를 찔린 패스 때문에 온몸을 던져 막아내기 바빴습니다.

덴마크 언론은 "한국 핸드볼이 너무 무섭고, 너무 빨랐다"고 평가했습니다.

우리나라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지난 대회 세계챔피언이자 또 리우올림픽 은메달을 딴 프랑스도 꺾었습니다.

아직도 차가운 무관심이 이어지며 '한데볼'이란 별명에 묶인 우리 여자 핸드볼은 선수도 점점 줄어 이젠 750명 밖에 되지 않습니다.

사실 지든, 이기든 세계선수권에서 당차게 경기하는 것만으로도 기적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