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미 군함 홍콩 정박 불허"…중국, 홍콩인권법에 반격

입력 2019-12-02 21:35 수정 2019-12-03 01: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런 가운데 중국은 오늘(2일) 미국 군함의 홍콩 정박을 금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또 중국 내에 있는 미국 NGO단체들에 대한 제재도 선언했습니다. 미국이 홍콩인권·민주법을 통과시킨 데 대한 보복 조치가 시작됐습니다.

신경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상하원을 거쳐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홍콩인권·민주법은 지난달 27일 발효됐습니다.

홍콩 탄압에 관여한 인사에 대해서는 제재를 할 수 있게 한 '홍콩 민주화 시위 지지법'입니다.

당시 "반격할 준비가 됐다"며 펄쩍 뛰었던 중국 정부가 오늘 구체적인 반격에 나섰습니다.

[화춘잉/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 정부는 오늘부로 미 군함의 홍콩 정박 신청의 심사 비준을 잠정 중단하고, 비정부기구에 대한 제재를 시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미국은 그동안 홍콩에 항공모함 등을 정박시키면서 영향력을 과시해왔습니다.

중국 정부도 그걸 알면서 정박허가권을 대미 협상의 지렛대로 써왔습니다.

하지만 홍콩인권·민주법 발효를 계기로 이 관행을 없애겠다는 겁니다.

미국 시민단체를 제재하겠다고 나선 건 중국 정부가 이들을 홍콩 시위의 배후로 의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일단 제재를 선언한 만큼 앞으로 관계자의 입국 금지나 체류하고 있는 시민단체 관련자 추방 같은 조치를 취할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중국 외교부는 미국이 제재 인물 명단 작성 등 추가 행동에 나설 경우 또 다시 대응하겠다고 밝혀 추가 보복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