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알베르토의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첫 손님 현지 셰프?

입력 2019-12-02 09:19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알베르토, 이혜정에게 한식 비법 전수받아
12월 2일(월) 밤 11시 첫 방송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알베르토, 이혜정에게 한식 비법 전수받아
12월 2일(월) 밤 11시 첫 방송

알베르토의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첫 손님 현지 셰프?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고향 미라노에서 한식당을 개업한다.

2일(월)에 첫 방송될 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에서 이탈리아 출신 방송인 알베르토 몬디가 12년 만에 고향으로 돌아가 한식당을 차리는 모습이 공개된다.

알베르토 몬디는 한식당 오픈을 위해 '미스터 선샤인' '태양의 후예' 등으로 잘 알려진 미국 출신 배우 '데이비드 맥기니스'와 평소 절친인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한식 요리에 대해 걱정하는 두 사람에게 알베르토는 "이탈리아 입맛과 한국 입맛을 모두 알고 있다"라며 자신 있는 모습을 보였다.

 
알베르토의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첫 손님 현지 셰프?

세 사람은 한식당 개업을 위해 출국 한 달여 전부터 함께 요리 연습을 하며 본격 준비를 시작했다. 알베르토는 한식당의 시그니처 메뉴인 '오징어순대'를 배우기 위해 요리연구가 이혜정을 찾아가 비법을 전수받는 등 열성적인 모습을 보였다,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이탈리아에 입성한 세 사람은 그동안의 연습이 무색하게 낯선 주방에서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다. 일촉즉발의 위기 상황까지 생기면서 급기야 메인 셰프인 알베르토는 멘붕(?)에 빠졌다는 후문. 또한 영업 첫날부터 첫 손님으로 현지 셰프가 등장하면서, 시작부터 세 사람을 긴장시키게 했다.

세 사람은 정통 한식으로 입맛 까다롭기로 유명한 이탈리아 사람들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알베르토 몬디, 데이비드 맥기니스, 샘 오취리 이 세 사람의 한식당 개업 이야기는 2일(월) 밤 11시에 첫 방송되는 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