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의겸 "흑석동 집 매각, 차익 전액 기부"…내년 출마설

입력 2019-12-01 20: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부동산 투기 목적으로 산 게 아니냐던 흑석동 건물을 팔겠다고 밝혔습니다. 팔고 남은 돈은 모두 기부하기로 했습니다. 총선과 연관 짓는 분석도 나옵니다.

유미혜 기자입니다.

[기자]

김의겸 전 대변인은 오늘(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흑석동 집을 팝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습니다.

매각한 뒤 남은 차액은 전액 기부하기로 했습니다.

조용히 팔아보려 했지만 오해를 낳을 수 있어 공개로 매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김 전 대변인은 지난해 7월 흑석동 재개발 예정지역의 상가 건물을 25억 7,000만 원에 샀습니다.

지난 3월 이 사실이 알려지면서 투기 논란이 커지자 대변인직에서 사퇴했습니다.

정부 정책에 걸림돌이 되는 걸 원하지 않았고, 개인적인 명예도 중요했다고 매각 배경을 밝혔습니다.

늦어도 내년 1월 31일까지 계약을 마친다는 계획입니다.

김 전 대변인은 "다시 무주택자로 돌아가지만 초조해하지 않겠다. 문재인 정부를 믿고 기다리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치권에서는 김 전 대변인의 이같은 행보를 총선과 연관짓는 해석도 나왔습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논평을 내고, 총선을 염두해 둔 "'보여주기 쇼'가 아니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군산에서 고등학교를 나온 김 전 대변인은 내년 총선 때 전북 군산 출마설이 돌고 있습니다.

군산은 바른미래당 김관영 전 원내대표가 3선을 노리고 있는 지역입니다.

정치권 한 관계자는 "최근 김 전 대변인이 수차례 군산을 찾았고, 지역행사에 참여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