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조사 앞두고…'하명수사' 연루 의혹 특감반원 숨진 채 발견

입력 2019-12-01 20:17 수정 2019-12-01 22: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에 연루됐다고 지목됐던 당시 청와대 특감반원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검찰 수사관 출신으로 청와대에 파견돼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 밑에서 근무했는데, 오늘(1일) 검찰 조사를 받기로 돼 있었습니다.

이예원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 조사를 앞둔 한 검찰 수사관이 조사를 받기 전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해당 수사관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밑에서 특감반원으로 활동했던 인물입니다.

특감반원으로 근무하던 지난해 6.13 지방선거 직전, 울산에 내려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수사 상황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은 인물로도 전해집니다.

지난주 조사가 예정돼 있었으나 본인의 요청으로 검찰 조사를 늦췄던 것으로도 알려집니다.

오늘 검찰에 참고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지만 서울 서초구의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고인은 강한 책임감을 갖고 근무한 분"이라며 "이런 일이 발생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며 유가족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