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신검장서 카드 발급 뒤 상조회사 전화…장병들 피해 호소

입력 2019-12-01 21:04 수정 2019-12-02 00:43

상조 회사가 상품 텔레마케팅에 개인정보 이용
"해당 업체 대표는 퇴직 육군 대령"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상조 회사가 상품 텔레마케팅에 개인정보 이용
"해당 업체 대표는 퇴직 육군 대령"


[앵커]

'나라사랑카드'는 병무청 신체검사장에서 발급받는 체크카드인데요. 할인 혜택이 많아서 징병 대상자 대부분이 만듭니다. 그런데 한 상조 업체가 카드사로부터 받은 개인정보를 텔레마케팅에 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업체는 갓 스물을 넘은 청년들에게 33년 동안 매달 만 원씩 내야 하는 상조 서비스를 팔았습니다. 

최하은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병역 신체검사장에서 나라사랑카드를 만든 A 씨는 몇 달 뒤 전화 한 통을 받았습니다.

경조사 화환 전달, 여행 지원 등의 혜택을 준다며 '케이비국방플러스 만 원의 행복' 상품에 가입하라는 권유였습니다.

[A 씨/21세 : 나라사랑카드 얘기하니까 거기에 부가 상품처럼 딸려오는 게 아닐까 생각했던 거죠. 이것도 혜택이겠거니 하고…]

A 씨는 17개월 동안 매달 만 원씩 자동이체했습니다.

하지만 이 서비스는 KB와 관계 없는 소규모 상조 회사가 만든 상품이었습니다.

납입 기간은 396개월, 즉 33년에 달합니다.

상조 업체가 카드 무료 혜택인 화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받은 개인정보를 텔레마케팅에 쓴 겁니다.

[A 씨/21세 : 상조라는 생각은 하지도 못했죠. 너무 어이가 없어서 황당하기보다도 화나고… 초년생이나 마찬가지인데, 이런 상황에 대해 인지하기 어렵지 않나…]

A 씨는 계약을 해지하고 돈을 돌려 받았지만, 어떤 상품인지 제대로 알지 못하는 가입자도 있습니다.

상조 업체 측은 "텔레마케팅은 중단했다"며 "요청하면 환불 처리해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케이비국방플러스 관계자 : TM(텔레마케팅)을 하는 정보는 분명히 아니었습니다. 혼선이 빚어져서 그렇게 됐는데… (이름 때문에 혼동한 분들도 있는데?) 순수한 의도로 했는데 일반인 입장에선 혼동할 수는…]

두 달 동안 약 1,400명이 가입했고, 현재 300여 명이 납입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개인정보를 원래 목적이 아닌 영업에 이용하면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일 수 있습니다.

해당 업체 대표는 퇴직한 육군 대령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나라사랑카드 관리·운영을 맡은 군인공제회 C&C는 "지난해 민원 받아 주의를 준 사안"이고 "다시 시정을 요청할 계획"이라 밝혔습니다.

카드사 측은 "상조 업체의 개인정보를 파기시키고 더 이상 연락처를 주지 않는다"며 "피해자가 없도록 한 번 더 조치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