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슈플러스] '역사 왜곡' 유튜버, 일본서 '논란의 출간'

입력 2019-11-30 20:32 수정 2019-11-30 20:35

출간 1개월 전부터 '예약 신간' 1위
앞선 '반일종족주의' 일본어판, 2주 넘게 판매량 1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출간 1개월 전부터 '예약 신간' 1위
앞선 '반일종족주의' 일본어판, 2주 넘게 판매량 1위


[앵커]

얼마 전 뉴스룸에서 역사왜곡 논란이 제기된 '반일종족주의'의 일본어판이 일본 주요 온라인 서점에서 판매 1위를 하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그런데 최근 또 다른 역사왜곡 유튜버도 일본에서 책을 내기로 했고, 이 책 역시 예약 도서 신간 1위에 오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위안부와 강제징용을 부정하는 억지 주장들이 국내를 넘어 일본으로까지 계속 퍼지면서 이에 대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유선의 기자입니다.

[기자]

구독자수가 10만 명에 달하는 이승만TV.

이 유튜브 채널에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는 위안부와 강제징용을 부정하는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이영훈/'반일 종족주의' 공동저자 (유튜브 '이승만TV') : (위안부의) 그 내실은 기존의 공창제를 군 전역으로 동원하고 재편성한 것에 다름 아니었습니다.]

이 강의들을 정리한 책 '반일종족주의'는 국내 대형서점에서 판매량 1위에 올랐고, 지난 14일에는 일본어판이 나왔습니다.

이후 일본 온라인 서점인 아마존에서 계속 1위를 하고 있습니다.

또 다른 일본 온라인 서점 기노쿠니야에서는 1인당 1권만 살 수 있게 수량제한까지 걸었습니다.

유튜브에서 역사를 왜곡하고, 이를 일본에 책으로 역수출한 사례는 또 있습니다.

구독자만 29만 명에 달하는 WWUK TV.

강제징용을 부정하고 위안부를 비하합니다.

[WWUK/유튜버 (유튜브 'WWUK TV') : 자칭 위안부 문제에 목소리 높이는 사람은 직설적으로 말해서 돈 때문이거나 정부가 시켜서 하거나 둘 중 하나라고 생각하거든요.]

최근 이 유튜버도 일본에서 책을 내기로 했습니다.

'내가 반일 선동에서 해방된 이유'라는 제목의 책으로, 예약을 받는 중에 일본 아마존에서 전체 5위, 신간 1위에 올랐습니다.

일본의 극우들은 이 주장들을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지난 19일 산케이 신문에 실린 '반일종족주의에 경의를 표하고 싶다'는 제목의 칼럼입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한·일 안전보장조약까지 맺으려 했는데, 문재인 정부는 한·미·일 분단을 초래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반일종족주의 내용을 근거로 한국 정부를 탓하고 있는 겁니다.

이영훈 교수는 지난 21일 도쿄 일본기자클럽 대상으로 기자회견까지 열었습니다.

[이영훈/'반일 종족주의' 공동저자 (지난 21일) : 한국의 집권 여당, 민주당과 문재인 대통령은 젊었을 때부터 반일정신으로 훈련돼 온 사람들입니다. 따라서 지난해 10월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이 그런 정치적 배경과 압력하에서 나온 것입니다.]

일본 내 확산하는 반일종족주의와 혐한 정서가 정치적으로 이용되고 있어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이영채/일본 게이센여학원대 교수 : 실질적으로 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본질에서는 별로 높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혐한에 대한 분위기를 방송이 만들고 있기 때문에 내각을 지지하게 만드는 거죠.]

(인턴기자 : 권진영)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