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나경원·안상수 '총선 전 북·미회담 자제 요청' 논란

입력 2019-11-30 11:49 수정 2019-12-01 18:3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 여야 '회담 자제' 발언 맹비난…나경원 "왜 문제 되나"

나경원 원내대표가 27일 공개한 발언을 두고 28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에서는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매국 행위라는 격한 표현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그게 왜 문제가 되느냐고 반박했습니다.

정종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민 앞에 사죄하라며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이해찬/더불어민주당 대표 : 선거 승리를 위해서는 국가 안위도 팔아먹는 매국 세력이 아닌지 묻고 싶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도 "북미 회담과 총선을 연관 짓는 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고, 다른 야당에서도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심상정/정의당 대표 : 선거 승리를 위해 한반도 평화를 동맹국가와 거래하려는 정당이 대한민국의 제1야당이라는 것이 우리 국가의 불행입니다.]

하지만 나 원내대표와 한국당 의원들은 문제될 것 없단 반응입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총선을 흔들기 위한 그러한 가짜 평화쇼 하지 말라는 것 아니겠습니까? 그거 당연히 얘기해야 하는 거 아닙니까.]

비공개 의원총회에서 한 대구경북 초선의원은 "안보를 정치문제와 연관시킨 저질 악질 보도"라며 언론에 날을 세웠고 '우크라이나 사태에서 보듯 미국이 한국 정치에 개입할 가능성이 있다'는 발언도 나왔습니다.

그러나 한국당 일부에서는 나 원내대표가 방미성과를 강조하다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도 있었습니다. 

 
나경원·안상수 '총선 전 북·미회담 자제 요청' 논란

■ 안상수도…미 대사에 '총선 전 북·미 회담 자제' 요청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내년 총선 기간에는 북미 정상회담을 하지 말아 달라"고 말했다고 해서 논란이 되고 있지요.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같은 당의 안상수 의원도 해리스 주한 미 대사에게 같은 취지의 말을 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박소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9월 말,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관저에서 촬영한 사진입니다.

여야 국회의원 9명이 해리스 대사를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 안상수 한국당 의원이 해리스 대사에게 "총선에 영향을 주는 북미회담 개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안상수/자유한국당 의원 : (내년) 선거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날짜가) 정해지는 게 아마 남·북·미 회담 성공을 위해서도, 우리 국민의 현명한 판단에 도움 될 거다.]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지방선거에 영향을 줬다는 말도 했습니다.

[안상수/자유한국당 의원 : (작년 선거에서) 전국적으로 우리가(한국당) 아주 폭망하지 않았어요? 그런 얘기를 했더니 자기도(해리스 대사) '그런 얘기를 들었다' 이거야.]

앞서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올 7월 이 같은 내용을 존 볼턴 당시 국가안보보좌관에게 전달한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복수의 여야 의원들은 해리스 대사의 부적절한 발언을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해리스 대사가 "문재인 대통령이 종북좌파에 둘러싸여 있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의원들에게 물었다는 겁니다. 

한 의원은 JTBC 취재진에 "황당한 질문이었다. 주한 미국 대사의 인식에 놀랐다"고 말했습니다.

(화면출처 : 주한 미국대사관 공식 트위터·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 홈페이지)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