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눈 대신 모래 위 슬로프…'샌드보딩' 정식 대회도

입력 2019-11-29 21:08 수정 2019-11-29 21:3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눈 대신 모래 위 슬로프…'샌드보딩' 정식 대회도

[앵커]

아무것도 할 수 없는 황량한 사막에선 이런 스포츠가 가능합니다. 하늘을 날아올라 몸을 비틀어 내려앉고 모래 위를 유유히 가로지릅니다. 보드를 타기 위해 사막을 찾는 사람들 왜 이곳으로 가는 걸까요.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바람이 빚어낸 높다란 사막.

그곳을 눈 덮인 슬로프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모래 둔덕을 타고 빠르게 내달리고, 점프대를 딛고 뛰어올라 회전 기술까지 뽑냅니다. 

보드가 지나갈 때 새로운 길이 만들어지며 눈발이 아닌 고운 모래 바람이 일어납니다.

눈 위에서 탈 때보다 스피드는 줄 수밖에 없지만 푹신한 모래 위에선 아무리 위험한 기술을 하더라도 다칠 일은 없습니다.

아무도 가지 않는 곳, 좀처럼 볼 수 없는 풍경은 덤입니다.

탁 트인 바다가 앞에 놓여 있기도 하고, 끝이 안 보이는 사막은 자연의 또 다른 위대함을 선물합니다.

빼곡한 빌딩, 번잡한 도시를 벗어나 단순하면서도 텅 빈 자연에서 바람이 만든 모래 둔덕을 가로지르는 경험.

세계 곳곳의, 100m가 넘는 높이의 사막을 찾아 낯선 도전과 마주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재미 삼아 시작했던 이 스포츠는 최근엔 정식 대회로도 만들어졌습니다.

이번엔 멕시코에서 치렀지만 다음은 페루와 칠레로 옮겨가 투어대회를 이어갑니다. 

살아생전 한번 쯤 해보고 싶은 버킷 리스트로 이 샌드보딩을 선택하기도 하지만, 눈 구경하기 힘든 나라에선 스노보드 선수들이 활용하는 연습 방법이기도 합니다.

(*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