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베, 공감 표시"…일본, 강제동원 '문희상안'에 관심?

입력 2019-11-29 09:06

강제노동 피해자 거센 반발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도 "정치적 편의주의" 비판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강제노동 피해자 거센 반발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도 "정치적 편의주의" 비판


[앵커]

강제동원 피해자 배상과 관련해 문희상 국회의장이 내놓은 안에 대해서 일본이 관심을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이유가 있겠죠. 일본 측에 유리해서는 그렇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도쿄 윤설영 특파원이 전해드립니다.

[기자]

일본의 주요 조간신문들은 문희상 의장의 배상방안을 소개했습니다.

문 의장이 법안으로 준비 중인 배상안은 한·일 기업과 정부, 그리고 국민까지 자발적 성금을 모으는 건데, 이중 일본 정부 몫은 2015년 위안부 합의 때 내고 남은 돈을 쓰자는 겁니다.

아시히는 이런 내용을 소개하면서 한국에서 해법이 준비 중이라는 데 집중했고, 우익 산케이는 이 방안대로 하면 1년 반 뒤에 개인 청구권도 소멸시킬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일본 정부도 여전히 말을 아끼고는 있지만, 분위기는 달라졌습니다.

한 외무성 간부는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려는 움직임"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아베 총리가 이 방안에 공감한다는 보도도 나왔습니다.

일본이 문 의장의 법안에 관심을 갖는 가장 큰 이유는 일본 기업, 그리고 정부에 돌아오는 법적 책임이 거의 없기 때문입니다.

일본에서 논란이 되는 건 '위안부 합의' 때 전달한 돈을 다른 용도로 써도 되는가 정도입니다.

하지만 바로 이런 이유들 때문에 강제노동 피해자들은 물론 '위안부' 피해자들도 함께 반발하고 있습니다.

한·미·일 위안부 피해자 지원단체는 문 의장의 법안을 정치적 편의주의라고 비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