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두 달 치도 못 봤다는데…부동산 '탈세 의심'이 532건

입력 2019-11-28 20:54 수정 2019-11-29 10:47

서울 아파트 거래자금 8~9월분 전수조사
'수상한 거래' 2228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서울 아파트 거래자금 8~9월분 전수조사
'수상한 거래' 2228건


[앵커]

서울의 아파트 거래자금을 전수 조사 하고 있는 정부 합동 조사팀이 1차 결과를 내놨습니다. 아직 두 달 치도 다 못 봤다고 하는데 탈세혐의로 국세청에 통보한 게 5백 건이 넘습니다.

박영우 기자입니다.

[기자]

고등학생 A군은 지난 여름 11억 원짜리 아파트를 사들였습니다.

자기 돈은 한 푼도 쓰지 않았습니다.

대신 부모와 친척 4명에게서 각각 1억 원씩, 6억 원을 받았습니다.

여기에 전세보증금 5억 원을 보태 집 주인이 된 겁니다.

이른바 '쪼개기 증여'로 증여세를 피하려 한 겁니다.

서울 아파트 거래자금 추적에 들어간 정부 합동 조사팀이 적발한 사례입니다.

1차 조사대상은 올해 8월과 9월 서울 전역의 아파트 거래 신고분 2만 8천여 건입니다.

이 중 미심쩍다는 판단이 선게 2천 200여 건, 전체 거래의 8%가량입니다.
  
[이문기/국토교통부 주택토지실장 : 정상적인 자금 조달로 보기 어려운 거래건과 편법증여가 의심되는 거래건 등 2228건의 이상 거래 사례를 추출하였습니다.]

조사가 끝난 1500여 건 중 532건은 탈세 의심 사례로 국세청에 넘겼습니다.

수상한 거래는 지역별로 강남·서초·송파·강동 등 이른바 강남 4구가 550건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마포·용산·성동·서대문이 238건으로 뒤를 이었습니다.

8월과 9월에 이어 10월 아파트 거래분 1200여 건도 정밀 조사대상에 올라 있습니다.

국토부는 내년 2월 상설조사팀을 만들어 전국의 아파트 거래 내용을 실시간으로 들여다볼 계획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