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해찬, 나경원 북미회담 발언에 "국가안위 팔아먹는 매국세력"

입력 2019-11-28 11:23

"나경원 국민앞에 즉각 사과하고 한국당은 특단의 조치 취해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나경원 국민앞에 즉각 사과하고 한국당은 특단의 조치 취해야"

이해찬, 나경원 북미회담 발언에 "국가안위 팔아먹는 매국세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8일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미국 측에 내년 총선 전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우려를 전달한 것과 관련, "기사를 보면서 눈과 귀를 의심했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혁신특위 회의에서 "아무리 당리당략을 위해 못할 일이 없는 한국당과 나경원이라지만, 어떻게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 남북만이 아니라 전 세계가 바라는 한반도 평화까지 위협할 수 있는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민의 열망인 한반도 평화를 막아서는 일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선거 승리를 위해선 국가 안위도 팔아먹는 매국세력이 아닌지 묻고 싶다"면서 "미국 당국자들에게 그런 말을 했다니 국가적 망신"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즉각 국민 앞에 사과하고 한국당은 나 원내대표에게 특단의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할 말이 있고 안 할 말이 있다. 분간을 못하면 제1야당의 원내대표란 것이 부끄럽기 짝이 없는 일"이라고 비난했다.

국회 개혁안에 대해선 "20대 국회에서 국회 혁신안을 통과시켜야 한다"면서 "지금 국민이 요구하는 국회 혁신을 반대하는 것은 정치적 특권을 내려놓지 않겠다는 것과 마찬가지다. 20대가 얼마 남지 않았으므로 법안 발의는 물론이고 통과까지 애써 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