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사내전' 이선균 vs 정려원의 같은 사건 다른 수사?…'극과 극'

입력 2019-11-28 11:01 수정 2019-11-28 11:01

12월 16일(월) 밤 9시 30분 JTBC 첫방송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12월 16일(월) 밤 9시 30분 JTBC 첫방송

'검사내전' 이선균 vs 정려원의 같은 사건 다른 수사?…'극과 극'

JTBC 하반기 기대작 '검사내전'에서 정반대의 성격을 지닌 검사로 변신한 이선균과 정려원의 수사 방법은 어떨까.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연출 이태곤, 크리에이터 박연선, 극본 이현, 서자연, 제작 에스피스, 총16부작)은 미디어 속 화려한 법조인이 아닌 지방 도시 진영에서 하루하루 살아가는 평범한 '직장인 검사'들의 이야기. 믿고 보는 배우 이선균과 정려원의 만남으로 12월 16일(월) 첫 방송을 향한 기대감이 높아지는 가운데, 오늘(28일) 공개된 캐릭터 티저 2종이 눈길을 끈다. 검사 이선웅(이선균)과 차명주(정려원)가 같은 사건을 전혀 다른 방법으로 수사하는 모습이 극명한 대비를 이루며 흥미를 자아낸 것.

먼저, 첫 번째 티저 영상(https://tv.naver.com/v/11199111)에서 한창 업무를 보고 있는 진영지청 형사2부 검사 이선웅. 예고도 없이 검사실을 방문한 꼬마 의뢰인들에게 "아, 현장체험 왔구나"라고 물어보는 목소리가 다정하다. 그러나 선웅과 달리 자매는 사뭇 심각한 분위기다. 서로를 향해 "기생충", "냄새난다"라다가, 싸움이 났다면서 잘잘못을 가리기 위해 선웅을 찾아온 것. 분이 풀리지 않은 듯 서로에게 눈을 흘기는 이들의 속상한 마음을 다독이고, 고사리 같은 작은 손을 한데 모아 꼭 잡아주고는 "아저씨 생각에는 둘이 사과하는 게 좋을 것 같아"라고 달랬다. 그리고는 검사실을 떠나는 자매를 미소로 배웅하는 선웅. 따뜻하고 정 많은 검사의 캐릭터를 엿볼 수 있다.

그렇다면, '3수석 검사' 차명주는 이 사건에 어떤 답을 내놓았을까. 두 번째 티저 (https://tv.naver.com/v/11199112)에서 감정 하나 실리지 않은 목소리로 "목격자는 딱히 없을 테고, 거짓 진술 시 더 큰 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라고 운을 뗀 명주. 원칙적으로 동생이 가해자, 언니는 피해자 신분이지만, "동생이 먼저 상해를 입혔기 때문에, 언니의 정당방위가 성립됐어야 하지만, 동생의 상해가 더 크기 때문에, 과잉방위가 성립됩니다. 따라서 이 사건은 언니의 과실이 더 크다고 판단됩니다"라고 명쾌한 해석을 내어놓았다. 이어 "자, 사과하세요"라는 명주는 매사 냉철하고 이성적인 인물이다. 그런 명주에게 압도된 걸까. 소심하게 사과를 건네는 언니에게 "제대로 하세요"라는 질책이 뒤따르고, 재빠르게 서로를 끌어안는 아이들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낸다.

이처럼 귀여운 꼬마 의뢰인들의 다툼을 서론 다른 방법으로 풀어내며, 따뜻하고 정 많은 이선웅과 냉철하고 이성적인 차명주의 극과 극 캐릭터를 한눈에 보여준 '검사내전'의 캐릭터 티저 영상. 그뿐만 아니라, 영상의 말미에는 "'검사내전'과 함께 따뜻한 12월 보내세요", "12월 16일 월요일 밤 9시 30분, '검사내전' 첫 방송. 본방 사수는 무죄입니다"라는 각자의 캐릭터에 완벽 빙의된 첫 방송 고지 멘트가 담긴바. 2인 2색의 매력을 뿜어낼 이선균과 정려원의 새로운 변신에 시선이 집중된다.

JTBC 새 월화드라마 '검사내전'은 오는 12월 16일 월요일 밤 9시30분 첫 방송된다. 

(사진 : '검사내전' 캐릭터 티저 영상 캡쳐)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