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다시 시계 돌린 듯…일 "강제동원, 한국이 시정" 되풀이

입력 2019-11-27 20:51 수정 2019-11-27 22: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한동안 사과여부로 신경전을 벌인 일본이 국면전환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강제동원 문제를 한국이 시정하라"는 주장을 내놓았습니다. 그러니까 수출규제 문제는 젖혀두고 자신들의 요구사항으로 직행하고 있는 것입니다.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오늘(27일) 요미우리 신문에 실린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 인터뷰입니다.

"한국의 책임으로 국제법 위반 상태를 한시라도 빨리 수정해줄 것을 강하게 요구한다"고 말한 걸로 돼 있습니다.

우리 대법원이 내린 강제노동 피해자에 대한 배상이 1965년 한·일 협정을 어긴 것이니 바로잡으라는 요구를 다시 시작한 겁니다.

이어 모테기 외상은 배상을 위해 강제동원 일본 기업들의 한국 내 자산을 현금화하는 조치가 이뤄지면 "한·일 관계는 더욱 심각해진다"고도 압박했습니다.

지난 22일 합의 전으로 시계를 돌린 듯 판에 박힌 주장을 되풀이한 겁니다.

반면 우리 측 지소미아 종료 유예에 대한 평가나 수출규제 재검토를 위한 대화 일정에 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가 합의 이후 발표 왜곡이나 사죄 논란까지도 모두 젖혀놓고 자신들이 원하는 강제징용 배상 백지화 이슈로 빠르게 전환에 나선 걸로 보입니다.

다만 모테기 외상은 인터뷰에서 다음달 열릴 걸로 보이는 한·일 정상회담과 관련해선 "회담 조율은 자연스러운 것이며 환경도 정비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