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특수단, 군과 공조 추진…해군기밀 들여다본다

입력 2019-11-23 20: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 특별수사단은 군 검찰단과 '공조 수사'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해군이 세월호 참사 당일은 물론이고 수색과 구조 과정에서 제대로 대응을 했는지를 조사하려면 '군사기밀'에 해당하는 자료들도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이어서 신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은 오늘(23일)도 압수수색을 이어갔습니다.

어제 확보하지 못한 디지털 자료 등을 추가하기 위해서입니다.

특수단은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에 이어 국방부 검찰단과의 공조도 추진하는 걸로 파악됐습니다.

해군전술정보처리체계(KNTDS)에 남아 있는 영상 등, 상당수의 자료가 군사기밀과 얽혀있기 때문입니다.

특수단은 어제 창원 해군교육사령부와 평택 해군기지를 압수수색했습니다.

해군은 참사 당시 청해진함과 평택함을 비롯해 구조함 3척을 현장에 보냈고, 참사 두 달 뒤 세월호 안에서 CCTV영상 기록장치인 DVR을 건져 올렸습니다.

사참위는 지난 3월 DVR이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했는데, 해군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해왔습니다.

하지만 특수단은 이미 이번 수사에서 모든 의혹을 정리하겠다고 밝힌 상태입니다.

수중에서 찍은 영상은 물론, 해경과 해군의 교신기록, 회의록 등의 자료가 수사의 토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