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특수단, 강제수사 착수…해경 대대적 압수수색

입력 2019-11-22 20:42 수정 2019-11-22 21:4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이 출범 11일 만에 해경 본청 등 10여곳을 대대적으로 압수수색했습니다. 참사 당일의 구조상황이 담겨 있는 모든 기록을 확보해서 누구에게 지휘 책임을 물어야 하는지 명확히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먼저 신아람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은 오늘(22일) 오전 10시쯤부터 압수수색을 시작했습니다.

장소는 '고 임경빈 군에 대한 구조 지연 의혹'과 CCTV영상 저장장치인 'DVR 조작 의혹'과 관련된 곳 등입니다.

앞서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먼저 수사해달라고 의뢰한 건과 관련된 자료와 세월호 참사 당일 기록을 모두 확보하기 위해서입니다.

인천 해양경찰청 본청과 함께 전남 목포에 있는 서해지방해경청, 목포와 완도, 여수 해경 등이 포함됐습니다.

참사 당시 해경 지휘부입니다.

구조 현장에서 이뤄진 지휘계통을 확인하고, 의사결정 과정에 위법한 부분이 있었는지 확인할 걸로 보입니다.

특히 구조 현장 지휘선이자 고 임경빈 군이 P정으로 옮겨지기 전 머물렀던 3009함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이와 별도로 구조 헬기를 보낸 세종시 소방청과 창원의 해군사령부, 평택 해군기지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구조 과정에서 소방청의 대응과 DVR 조작 의혹을 모두 들여다보겠다는 취지입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