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황교안 '황제 단식' 논란…한국당 "현역 3분의 1 컷오프"

입력 2019-11-22 07:3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소미아 종료와 패스트트랙 법안처리에 반대하며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당직자들은 황 대표 곁을 지키겠다며 근무표를 만들었다고 하고 뭐 여러 얘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당 내부 문제를 돌파하려고 단식에 나섰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현역의원 3분의 1을 공천에서 원천 배제하는 한국당의 방안도 나왔습니다.

박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일 단식을 시작한 황교안 대표는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농성하고, 국회 본관 앞 천막에서 잠을 자며 농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경호상 이유로 청와대 앞에 천막을 칠 수 없게 되자, 휴식을 위해 국회에 천막을 치고 '출퇴근 단식 농성'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황 대표는 노숙을 하면서라도 청와대 앞에서 농성을 이어가겠다고 했지만 주변에서 건강을 이유로 만류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앞엔 사실상 '노천 당사'를 만들어 업무를 보고 있습니다.

황 대표는 어제(21일) 최고위원회를 열어 지소미아 종료에 대해 "자해행위이자 국익훼손행위"라며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단식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조국사태의 면피를 위해 지소미아, 그리고 한·미동맹 같은 국익을 내팽개쳤다"고 비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내년 21대 총선 공천에서 현역 의원 3분의 1을 컷오프, 즉 원천 배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불출마를 선언한 의원과 비례대표 등을 포함하면 현역 교체 비율을 50% 수준으로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도 밝혔습니다.

황 대표의 단식으로 인적쇄신 요구가 가려지고 있다는 비판에 대응한 거란 분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