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형제 찾아, 사위 찾아…베트남 실종 선원 가족들 제주로

입력 2019-11-22 07: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나흘째를 맞은 제주 어선 화재사고 소식입니다. 11명의 실종자 숫자는 그대로입니다. 이들 가운데 6명은 베트남 선원인데요, 어제(21일) 가족들이 제주를 찾았습니다.

정진명 기자입니다.

[기자]

침통한 표정, 실감나지 않는 상황에 어리둥절합니다.

제주 어선 화재 사고로 실종된 베트남 선원 가족들입니다.

모두 형제와 사위 등 가족을 찾으려 왔습니다.

이들은 당장 오늘 사고 현장을 향하려 합니다.

기상상황이 매우 안 좋다고 수색 당국이 만류했지만 꼭 가겠다는 입장입니다.

한국인 실종자 가족들도 애타는 심정은 마찬가지.

[한국인 실종 선원 가족 : 실종자만 없게 해달라 했고 다 수습되고 나면 현장 가서 소주 한잔 뿌릴 수 있게 해달라고…]

나흘째를 맞은 수색, 성과는 없습니다.

38km였던 수색 범위는 55km, 83km로 넓어졌습니다.

냉장고 등 사고 배에서 나온 장비로 추정되는 부유물 몇점을 찾은 게 전부입니다.

해경은 바다에 표류중인 대성호 선체 꼬리 부분 인양을 시도했지만 실패했습니다.

정확한 사고원인은 유실된 배 중심 부분도 찾아야 가능합니다.

이를 찾기 위해 해군은 기뢰제거함 2척도 투입했습니다.

한편, 독도 헬기 추락사고 실종자 가족들은 수중 수색 장비를 탑재한 청해진함을 제주로 보내 수색을 지원하게 해달라고 뜻을 모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