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하노이회담 때 개성·금강산 제재 예외 고려…북한이 거부"

입력 2019-11-21 21:17 수정 2019-11-21 22:1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난 2월 하노이 2차 북미 정상회담 당시에 한미 양국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를 검토할 수 있다는 식으로 나왔지만, 북한이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 카드로 꺼내 들었는데, 북한이 유엔 제재 전체를 제도적으로 풀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입니다.

워싱턴의 임종주 특파원입니다.

[기자]

하노이 회담 당시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이 일종의 예외 조치로 고려됐다고 정통한 소식통이 전했습니다.

한미 간에 어느 정도 공감대가 있었는데, 북한이 거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몇 가지 사업에 대한 예외적 조치보다는 유엔 제재 결의안의 제도적 완화를 북한이 요구했다는 것입니다.

[이용호/북한 외무상 (지난 3월 1일) : 2016∼2017년까지 채택된 (유엔제재 결의) 5건, 그중에서 민수경제와 인민생활에 지장을 주는 항목들만 먼저 해제하라는 것입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지난 2월 28일) : 북한은 제재를 전체적으로 해제해주기를 원했습니다. 우리는 그렇게 할 수 없었습니다.]

북한의 입장은 이후에도 크게 바뀌지 않았다고 소식통은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8개월 만인 지난달 금강산 남측 시설의 철거를 요구했습니다.

북미 실무협상 재개를 놓고는 팽팽한 신경전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철회되지 않으면 핵 문제는 논의 테이블 위에 오르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는 "북한이 정한 연말 시한은 의미가 없다"며, "도발은 큰 실수가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그러면서 창은 여전히 열려 있고, 선택은 북한의 몫이라며 그 기회를 놓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