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차이나는 클라스', 베토벤의 '불멸의 연인'은? 연애사 공개

입력 2019-11-20 13:13

방송: 11월 20일(수) 밤 9시 30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방송: 11월 20일(수) 밤 9시 30분

'차이나는 클라스', 베토벤의 '불멸의 연인'은? 연애사 공개

최고의 음악가 베토벤의 연애사가 공개된다.

20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서울대학교 작곡과 민은기 교수가 '누구나 아는 이름이지만, 잘 모르는 베토벤 이야기'를 주제로 문답을 나눈다. 가수 테이가 게스트로 참여한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는 베토벤 예술혼의 집대성, 클래식의 금자탑으로 알려진 피아노 소나타를 직접 들어보는 특별한 시간이 마련됐다. 먼저 베토벤 초기 피아노 소나타의 정점을 이루는 걸작인 제8번 '비창' 연주와 함께 해설이 시작됐다. 피아니스트의 손가락에서 느껴지는 속도감에 학생들은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어 고난도의 기술을 요구해 베토벤 생전 제대로 연주하는 피아니스트가 없었다고 알려진 열정 소나타 연주도 이어졌다. 학생들은 "모차르트의 음악은 달달한 사탕과 초콜릿이 생각나고 베토벤의 음악은 쓰디쓴 위스키가 생각난다"라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이날 민은기 교수는 베토벤의 연애사 이야기를 전해 눈길을 끌었다. 민은기 교수는 "베토벤은 딱히 호감형은 아니었지만, 당대 최고의 음악가였기에 관심을 보인 여성들도 존재했다"라고 전했다. 평생 독신으로 살았던 베토벤이 죽은 뒤 그의 서랍 속에서 3통의 편지가 발견됐던 것. 민은기 교수는 "그 편지에 수취인이 적혀있지 않았지만, 사랑하는 연인을 부르는 호칭에서 절절한 사랑이 느껴졌다"라고 밝히며 "먼저 불멸의 연인 후보로 떠오른 사람은 헝가리 귀족이었던 테레제 브룬스비크였다"라고 공개했다. 테레제는 '엘리제를 위하여'를 헌정 받은 사람으로도 알려졌는데, 민은기 교수는 "베토벤의 악필 탓에 '테레제를 위하여'가 '엘리제를 위하여'로 오독됐다"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베토벤의 불멸의 연인 후보로 거론된 여성 중 최근 가장 유력하게 떠오른 인물이 있다"라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수많은 논란 속 불멸의 연인으로 떠오른 베토벤의 그녀는 11월 20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