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한국당 쇄신 요구에 중진 침묵…초선 1명만 "당이 원하면"

입력 2019-11-19 21:26 수정 2019-11-19 23: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8일) 뉴스룸에 출연한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은 기득권 세력이 물러나지 않으면 한국당에 희망이 없다고 했지요. '좀비'라는 표현도 그전에 쓴 바가 있습니다. 대구경북의 중진과 친박계를 가리킨 건데 아직 응답은 없습니다. 그나마 TK 초선 중엔 '당이 원하면 불출마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임소라 기자입니다.

[기자]

자유한국당의 오랜 강세지역, 대구경북 중진 의원들 사이에선 아직 불출마 얘기가 없습니다.

쇄신 대상으로 거론된 TK 지역의 한 의원은 JTBC와 통화에서 "보궐선거로 당선된 이력 때문에 자신은 3선이 아니라 2.5선 의원"이라며 따라서 "중진 의원도 아니고 쇄신대상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3선 김세연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촉발된 쇄신 요구에, 대상이 된 의원들은 반발하거나 이런식으로 회피하고 있습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오늘 페이스북에 "김세연의 희생으로 온 기회 걷어찼다"며 "화석화된 한국당"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중진 의원들이 숨죽이는 사이, TK 초선 의원이 먼저 불출마 얘기를 꺼냈습니다.

대구 중·남구가 지역구인 곽상도 의원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했습니다.

그리고 당에 자신의 거취를 맡기겠다고 했습니다.

[곽상도/자유한국당 의원 : 저는 (불출마 선언이 더) 나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불출마 얘기가 돌았던 대구 동구갑의 초선 정종섭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불출마를 스스로 말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 입장을 번복했단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