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과의 대화' 비판한 탁현민…논란 커지자 해명

입력 2019-11-19 18:37 수정 2019-11-19 19:01

청 관계자 "명백한 실언…대통령 노력 폄훼 안돼"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청 관계자 "명백한 실언…대통령 노력 폄훼 안돼"


[앵커]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출신인 탁현민 자문위원이 이번 행사에 대해 다소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는데, 그게 300여 명 선정과도 관련이 있는 내용이었죠?

[양원보 반장]

네, 탁 위원이 어제(18일) 한 방송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생각하는 바를 언제든 이야기할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는데, 이렇게 또 별도의 시간을 내는 걸 나는 솔직히 이해 못하겠다"고 했죠. 그러면서 "300명의 표본집단을 과연 어떻게 뽑아낼 수 있을지, 300명을 무작위로 뽑으면 그게 전체 국민과의 대화라는 정신에도 부합하는 지도 잘 모르겠다"고 이야기한 겁니다. 

[신혜원 반장]

청와대 전직인사의 비판에 논란이 좀 일었습니다. 청와대 한 관계자가 "탁 위원 본인이 행사를 기획하지 않았다고 해서 대통령이 결정한 사안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대 목소리를 내는 것은 옳지 않다"며 질타한 걸로도 전해졌습니다. 또 다른 관계자도 "명백한 실언"이라며 "임기 반환점을 맞아 국민과 소통하려는 대통령의 노력을 폄훼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그런 일이 있었군요. 탁 위원이 직접 해명 글도 올렸죠. 

[신혜원 반장]

네, "무작위로 질문자 선정하면 중복과 질문 수준에 이견이 있을 것이고 참여 대상자를 직접 고르면 짜고 했다고 공격할 것이 자명하다", 그래서 "'저라면 그 연출은 안 했을 것'이라고 답했고, 지금도 정말 그렇게 생각한다"고 SNS에 글을 올렸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 행사에 공개 비판했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왜곡된 측면이 있다는 취지로 일부 매체명을 직접 언급하면서 "언론이 안쓰럽고, 애쓴다"라고도 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