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체 원정투자에 부산 집값 '요동'…하루 새 1억 뛰기도

입력 2019-11-18 21:07 수정 2019-11-18 23:33

소셜미디어에 '부산 아파트 쇼핑 답사기'까지 등장
계약금 2배 물어주고 해지하는 '배액배상' 속출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소셜미디어에 '부산 아파트 쇼핑 답사기'까지 등장
계약금 2배 물어주고 해지하는 '배액배상' 속출도


[앵커]

'부동산 풍선효과'에 부산 집값도 들썩이고 있습니다. 서울 투자자들이 단체로 KTX를 타거나 버스를 통째 빌려 내려가 물건을 싹쓸이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룻밤 새 아파트 가격이 1억 원 넘게 오르기도 합니다.

구석찬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의 금싸라기 땅 해운대입니다.

파리 에펠탑보다 90미터 높은 101층 주상복합 건물 엘시티가 준공을 앞두고 있는데요.

며칠 새 분양권 가격이 크게 뛰었습니다.

얼마나 올랐는지 부동산 중개업소에 들어가 한번 확인해 보겠습니다.

[부동산 중개업소 관계자 : 프리미엄이 최고 6억원까지…하루 사이 5000만원씩, 1억원씩 (오르고요.)]

집을 팔려고 내놓은 주인이 계약금의 2배를 물어주고 해지하는 '배액배상' 까지 속출하고 있습니다.

주인을 찾지 못해 유찰된 적이 있던 해운대구와 수영구쪽 부동산 12건도 최근 모두 낙찰됐습니다.

이달 초 해운대와 수영, 동래구를 끝으로 부산 전역이 부동산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이후 벌어지고 있는 현상들입니다.

견본 주택도 문전성시입니다.

물건은 나오는 대로 완판됩니다. 

계약자들을 추적해보니 대다수가 서울 등 수도권 투자자였습니다.

아예 관광 버스를 통째 빌려 내려올 정도입니다.

[아파트 분양대행실장 : 버스 대절해 다니는 사람은 부산에 투자하러 다니시는 분들이에요. KTX를 단체로 타고 오시는 분도 있고.]

일부 소셜미디어에는 부산 아파트의 쇼핑 답사기까지 올라오고 있습니다.   

외부 투기자금이 부동산 가격 상승을 이끌고 있는 겁니다.

[김경백/아파트 주인 : (웃돈) 3억원을 줄 테니 팔아라 하면 팔지. 1억원 밑으로 준다고 하면 한번 생각해 봐야죠. (일단 버티고) 안고 가야지.]

하지만 당장 집이 필요한 사람들은 폭등한 호가대로 사야 할지 말아야 될 지,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며 냉가슴만 앓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