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원 결정 전부터 "건물 살 것"…SOK 내부 회의록 보니

입력 2019-11-16 20:47 수정 2019-11-16 23:30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정부 지원금 전용 의혹 감사
'지원금 투입 사옥 매입' 계획…제대로 보고 안 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스페셜올림픽코리아' 정부 지원금 전용 의혹 감사
'지원금 투입 사옥 매입' 계획…제대로 보고 안 해


[앵커]

사단법인 스페셜올림픽코리아, 'SOK'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개인 조직처럼 운영됐다는 의혹에 대해 문체부가 감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특히 정부 지원금을 당초 목적과는 달리 건물을 사는 데 썼다는 의혹도 확인해야 할 대상 중 하나인데요. 이 단체 회의록과 보고서를 확인해봤더니, 처음부터 지원금으로 건물을 사려고 했으면서도 제대로 보고하지 않은 정황이 담겨 있었습니다.

박민규 기자입니다.

[기자]

'법인화 지원 세부 실행계획'이라는 제목의 문건입니다.

SOK가 문체부에 2015년 4월 27일 제출한 것입니다.

지원금 10억 원을 받으면 예치해놓고, 이자는 '국고보조사업 수행', '선수 훈련과 경기 운영에 필요한 장비 구입', '불가피한 운영 필수 경비'에 쓰겠다고 해 놨습니다.

순수하게 운영비로만 쓰겠다는 겁니다.

그런데 이 계획을 내기 넉 달 전인 2014년 12월 내부 회의록에는 지원금을 받아 건물을 사려 한 정황이 담겨 있습니다. 

한 대의원의 질문에 사무총장이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남은 기금 44억과 법인화 지원금 10억으로 내년에 건물을 살 계획이 있다"고 말한 대목입니다.

실제 올 초, SOK는 약 70억 원을 들여 논현동 사옥을 매입하며 당시 받은 지원금 10억 원과 이자를 전부 사용했습니다.

문체부 관계자는 "2015년 지원금을 줄 때 사옥 매입은 보고받지 못했다"면서, "담보를 설정해 원금을 보전하는 조건으로 사후에 승인해줬다"고 했습니다.

[문체부 관계자 : (예산 사용 내역을) 속속들이 우리가 알기는 어렵거든요. 물론 파악해서 확인해 봐야겠지만…]

나 원내대표 측은 "신사옥 임대 수익으로 단체 운영비를 보전한 것"이라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하지만 지난달 이낙연 국무총리 지시로 문체부는 감사를 시작했고, 시민단체 고발로 검찰도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