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세월호 가족·시민, 박근혜·황교안 등 책임자 40명 고소

입력 2019-11-15 19:59 수정 2019-11-15 20:40

조사 방해·전원 구조 오보 관련자도 수사 요청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조사 방해·전원 구조 오보 관련자도 수사 요청


[앵커]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이들은 모두 304명. 하지만 부실한 구조로 처벌 받은 건 현장에 출동했던 김경일 전 해경 123정장, 한 명뿐입니다. 당시 구조를 지휘하고, 진상 규명에 책임이 있던 박근혜 전 대통령 등 40명을, 오늘(15일) 유가족과 시민들이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먼저, 이도성 기자입니다.

[기자]

[모든 진실을 남김 없이 규명하라. 규명하라, 규명하라, 규명하라.]

세월호 가족협의회 등은 참사 책임자로 모두 122명을 특정했습니다.

그 가운데 40명을 먼저 고소·고발 대상에 올렸습니다.

참사 당시 구조 지휘와 진상규명의 최고 책임자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이 포함됐습니다.

수사를 방해했다고 의심 받고 있는 우병우 전 민정수석 역시 다시 고발됐습니다.

그리고 최근 고 임경빈 군 구조 당시 헬기 이용 문제 등으로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과 김수현 전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도 올랐습니다.

[장훈/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 팽목항으로 달려간 우리가 애타게 아이들을 찾아 헤매고 있을 때 국가는 국민과 우리에게 잔인한 거짓말을 했습니다.]

세월호 참사 조사를 방해한 해양수산부 관계자들과 '전원 구조 오보'와 관련해 언론사 관계자 8명도 수사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들에 대한 고발에는 5만 4천명의 시민이 함께 했습니다.

나머지 관련자 80여 명 역시 조만간 추가로 고소·고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