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조국 추가 조사 필요" vs 조국 "재판서 다퉈야"

입력 2019-11-15 20:03 수정 2019-11-15 21: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추가 조사를 두고 검찰과 조 전 장관 측의 신경전이 팽팽합니다. 검찰은 물어볼 게 많다며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지만, 조 전 장관 측은 "재판에서 다퉈보자"는 입장입니다.

양측의 입장은 어떤 것인지, 박병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첫 조사를 마친 검찰은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자녀 입시비리 의혹, 사모펀드 의혹 등 물어볼 게 많다는 이유에서입니다. 

하지만 조 전 장관은 첫 조사에서 진술 거부권을 활용했습니다. 

검찰이 의심하고 있는 혐의에 대해서 모르거나, 사실이 아니란 취지만을 전달하고 구체적 사안에 대한 질문엔 답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반드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입니다.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의 추가 조치나 이미 재판에 넘겨진 부인 정경심 교수의 공소장 변경 여부 등을 결정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과정이란 겁니다.

반면 조 전 장관 측은 어제(14일) 조사 내용 등을 토대로 더 이상 검찰의 조사에 응할 이유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앞서 검찰 조사를 마친 뒤 변호인단이 "검찰에서 기소 여부를 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해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고자 한다"고 밝혔습니다.

더 이상 검찰의 조사에 협조하지 않겠다는 취지로 보여집니다.

변호인단의 김칠준 변호사는 오늘 추가 입장문을 냈습니다. 

조 전 장관의 딸이 부산의대에서 받은 장학금이 '뇌물 성격'이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에 "일체의 대가성이 확인되지 않은 장학금"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