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알려주지 않은 현장 상황을…'이춘재 범행' 잠정결론

입력 2019-11-15 20:29 수정 2019-11-15 20:44

경찰 "이춘재 자백이 사건 현장과 일치"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경찰 "이춘재 자백이 사건 현장과 일치"


[앵커]

경찰이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 진범을 이춘재로 잠정 결론 내렸습니다. 과거 범인으로 붙잡혀 20년 옥살이 한 윤모 씨 진술과 이춘재의 자백을 비교 분석했더니 알려주지도 않은 현장 상황을 거의 맞게 진술한 건 윤씨가 아닌 이춘재였습니다.

김도훈 기자입니다.

[기자]

1988년 9월 8번째 화성 연쇄 살인사건 현장입니다.

13살 여중생 박모 양이 자신의 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이 범인으로 붙잡은 사람은 윤모 씨.

당시 윤씨의 경찰 조서입니다.

범행 과정을 묻는 질문에 "피해자의 바지와 속옷을 무릎까지 내려 성폭행 한 후 옷을 그대로 다시 입혔다"고 적혀 있습니다.

자신이 진범이라고 자백한 이춘재 말은 다릅니다.

범행 직후 피해자에게 다른 속옷으로 갈아입혔다고 한 겁니다.

발견 당시 피해자는 속옷 앞뒤를 거꾸로 입은 채 숨져 있었습니다.

이를 확인한 경찰은 피해자가 처음부터 속옷을 뒤집어 입었을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습니다.

이춘재의 자백이 실제 사건 현장과 더 가깝다고 본 겁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진범을 이춘재로 잠정 결론 냈습니다.

이 사건 범인으로 20년 억울한 옥살이를 했다고 주장한 윤씨는 지난 13일 재심을 청구 했습니다.

재심 재판에 윤씨를 범인으로 붙잡아 조사한 30년 전 경찰들이 증인으로 불려 나올지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박지혜)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