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지소미아 종료 앞두고 미 합참의장 방한…방위비까지 '이중 압박'

입력 2019-11-12 20:52 수정 2019-11-12 22: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소미아의 종료 시한이 이제 열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규제가 풀리지 않는 한 지소미아의 연장은 없다는 뜻을 이미 밝혔습니다. 미국 합참의장이 한국방문을 앞두고 압박 수위를 높였는데 상황이 고약한 것은 여기에 늘 방위비 문제를 꺼내 든다는 것입니다.

워싱턴의 임종주 특파원입니다.

[기자]

한·일 연쇄 방문에 나선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이 아베 일본 총리를 만났습니다.

이 자리에서 "지소미아 문제가 논의됐다"며, "시한 만료 전에 해결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또 "내일 한국에서도 협의의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앞서 기내에선 "지소미아가 지역 안보와 안정의 핵심"이라고 말했습니다.

"한국과 일본 사이가 틀어지면 북한과 중국만 득을 본다"고도 했습니다.

한·미·일 3국 간 긴밀한 협력 유지가 이익이라며, 우호적인 해결을 언급했습니다.

지소미아 종료 시한을 꼭 열흘 앞두고 유지 입장을 거듭 내세운 것입니다.

밀리 의장은 주한미군 문제도 꺼냈습니다.

보통의 미국인들은 파견이 필요한 것인지 근본적인 의문을 제기한다고 했습니다.

비용은 얼마나 드는지, 부자 나라가 왜 스스로 방어할 수 없는 지가 중산층의 전형적 질문이라는 것입니다.

바꿔 말하면 그들을 설득할 구체적 논리가 필요하다는 뜻입니다.

지소미아 종료 결정 번복과 방위비 분담금 인상 압박으로 연결되는 대목입니다.

미 국방부는 밀리 의장의 발언을 홈페이지에 자세히 공개했습니다.

이번에는 그에 대한 분명한 신호를 보내겠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