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개헌도 언급…문 대통령 "총선 공약 걸고 민의 따르자"

입력 2019-11-11 07:21 수정 2019-11-11 13:2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어제(10일) 만남에서는 개헌 문제도 대화 테이블에 올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개헌을 총선 공약으로 내걸어서 쟁점이 된다면 민의를 따르면 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한·일 관계와 남북 관계에 대해서도 많은 이야기들이 오갔습니다.

이재승 기자입니다.

[기자]

개헌 이야기는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먼저 꺼냈습니다.

정 대표는 임기 반환점을 계기로 개헌에 나서줄 것을 문 대통령에게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총선 공약으로 내걸어서 총선 이후 쟁점이 되면 민의를 따르는 것 아니겠냐"고 개헌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일 관계와 남북 관계에 대한 깊은 대화도 이어졌습니다.

특히 "한·일 관계에 있어 수출규제 등 경제 문제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을 연계한 것은 모순"이라는 일부 지적도 나왔습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일본의 경제침탈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문제에 대해서는 초당적으로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습니다.

"일본 강제징용에 대한 대법원 판결을 존중해서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남북 관계에 대해서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말문을 열었습니다.

심 대표는 "북·미 회담이 실패할 가능성을 감안해 남북관계가 작동할 수 있는 여지를 확보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미 회담도 시간이 많지 않다는 점은 공감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HOT반환점 돈 文 정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10일 저녁 청와대에서 만났습니다.

  • 개헌도 언급…문 대통령 "총선 공약 걸고 민의 따르자"
  • 문 대통령 "탄력근로제 6개월 연장, 노동계도 수용해야"
  • 인터뷰|정동영 "문 대통령 '여·야·정 상설협의체' 강력 요청…황 대표 긍정적"
  • 맞장토론|반환점 돈 문재인 정부…후반기 과제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