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탄력근로제 6개월 연장, 노동계도 수용해야"

입력 2019-11-11 07:24 수정 2019-11-11 13: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노동과 경제 민생 문제도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만남에서 핵심 주제로 다뤄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탄력 근로제 6개월 연장을 노동계가 받아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전교조 문제 등도 언급 됐습니다.

이어서 안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탄력근로제 확대에 국회가 노력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만찬에서 한 말입니다.

'현 정부가 출범부터 노동을 존중하겠다고 했지만 공약이 이행되지 않아 불만이 높다'는 심상정 정의당 대표의 주장에 대한 답변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탄력근로제 6개월 연장은 노동계에서도 받아줘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근로기준법에 따르면 현행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은 3개월 이내입니다.

문 대통령은 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법외노조 문제에 대해선 "국제노동기구 협약에 관련 내용을 넣어놨다"며 "비준이 되고 입법이 이뤄지면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013년 당시 고용노동부는 전교조에 해고 교원의 노조원 유지를 이유로 들어 법외노조 통보를 한 바 있습니다.

심성정 대표는 이밖에 비정규직 문제도 언급했고, 이에 노영민 비서실장은 "공공부문의 경우 단계적으로 정규직화 하기로 한 곳은 잘 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자유한국당이 내놓은 경제정책 대안인 '민부론' 자료집을 청와대에 보내달라고 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한편 청와대는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추천한 막걸리 등 두 종류의 술을 만찬에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만찬 메뉴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으로 인한 소비 위축을 우려해 돼지갈비구이가 포함됐습니다.

 

HOT반환점 돈 文 정부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10일 저녁 청와대에서 만났습니다.

  • 개헌도 언급…문 대통령 "총선 공약 걸고 민의 따르자"
  • 문 대통령 "탄력근로제 6개월 연장, 노동계도 수용해야"
  • 인터뷰|정동영 "문 대통령 '여·야·정 상설협의체' 강력 요청…황 대표 긍정적"
  • 맞장토론|반환점 돈 문재인 정부…후반기 과제는?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