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문 대통령, 반부패협의회 주재…불공정 개선 방안 논의

입력 2019-11-08 14:16 수정 2019-11-08 17:08

전관예우·사교육비리 등 근절 방안 논의
유은혜·진영 등 14개 부처 장관 참석
문 대통령, 윤석열 총장과 따로 논의 없을 듯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전관예우·사교육비리 등 근절 방안 논의
유은혜·진영 등 14개 부처 장관 참석
문 대통령, 윤석열 총장과 따로 논의 없을 듯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공정사회를 향한 반부패정책협의회'를 엽니다. 앞서 네 차례 열린 반부패정책협의회가, '조국 사태' 이후 공정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면서 전보다 더 확대된 형태로 열리는 겁니다. 청와대 취재기자를 연결해 보겠습니다.

심수미 기자, 오늘(8일) 주요 안건은 뭡니까

[기자]

크게 세 가지입니다.

'전관 특혜' 문제와 사교육 시장의 불공정 문제, 또 공공기관 등 채용 비리 근절 방안 등입니다.

조금 뒤 2시 정각부터 회의가 시작되면 문재인 대통령이 약 5분간 모두발언을 할 텐데요.

국민들이 요구하는 '공정성'의 기대치가 높아진 만큼 각 부처가 이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취지의 언급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법무장관 대행을 맡은 김오수 법무차관과 유은혜 교육부장관,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 14개 부처 장관이 참석합니다.

특히 노동부장관의 경우 앞서 네 차례 열렸던 반부패정책협의회에는 참석 대상이 아니었는데, 이번에 새로 합류했습니다.

[앵커]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이 참석하지 않습니까? 조국 전 장관 사퇴 이후 처음 문 대통령을 만나는 만큼 관심이 높은데, 어떤 대화가 오갈 것으로 관측됩니까?

[기자]

오늘 회의에 앞서 별도의 차담 시간은 예정돼 있지 않습니다.

회의 시간도 한 시간으로 예정돼 있어 오늘 세 가지 안건만 논의하기에도 시간이 빠듯한 상황인데요.

때문에 문 대통령과 윤 총장, 또는 김오수 법무차관이 별도로 검찰 개혁 방안과 관련해서 대화를 나눌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