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보수통합 지지"…한국당 초·재선, 사실상 '친황 선언'

입력 2019-11-07 21:16 수정 2019-11-08 11:1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7일) 한국당 초·재선 의원 모임이 공개적으로 황교안 대표의 보수 통합 지지를 선언했습니다. 한때 친박 성향 의원들이 주축인 된 모임이었는데, 그동안 극도로 반대했던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과도 함께 할 수 있다는 뜻도 밝히기도 했습니다. 과거와는 지금 달라진 그런 상황이죠. 사실상 친박에서 친황 선언으로 바꾼 것이 아니냐, 하는 분석이 있습니다.

강희연 기자입니다.

[기자]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모든 정치 세력과 통합해야 하는…우리 유승민 대표와도 직간접적인 그런 소통을 해왔고…]

황교안 대표가 어제 보수 대통합 구상을 발표한 지 하루 만에 당 초재선 의원 모임인 '통합과 전진'은 바로 이 같은 논의를 지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박대출/자유한국당 의원: 저도 전적으로 공감을 합니다. 모든 자유세력이 동참하는 통합의 바다가 되어야 한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과도 함께 할 수 있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민경욱/자유한국당 의원 : 우파 내에 있는 갈등들은 책임 없는 좌파가 계속 정권을 이끌어가도록 할 거냐는 근본적인 문제와 비교하면 비교적 작은 문제…]

이 모임은 친박 성향 의원들이 주를 이룬 것으로 평가돼 왔습니다.

유승민 의원에 대한 친박 성향 의원들의 분위기는 최근 바뀌었습니다.

한국당 한 핵심관계자는 지난달엔 "유승민 의원이 들어온다면 당을 나가겠다는 의원들이 많다"고 했지만, 오늘은 "유 의원을 받을 수 있다는 공감대가 있어 발표한 것"이라며 달라진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총선을 앞둔 절박감이란 평가도 있지만, 황교안 대표가 공천권을 쥐고 있는 만큼 사실상 친황 선언이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수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