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검찰, 조국 전 장관 계좌추적·압수물 분석…소환 초읽기?

입력 2019-11-07 07:24 수정 2019-11-07 07:2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소환 조사를 앞두고 막바지 자료 수집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조 전 장관의 계좌를 추적하면서 이틀전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연구실에서 확보한 압수물들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도 다시 불러서 조사할 계획입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계좌 추적에 나선 것은 부인 정경심 교수가 차명으로 주식에 투자한 의혹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정 교수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사모펀드 투자 업체인 WFM의 주식 12만주를 차명으로 사들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시장가보다 주당 2000원가량 싸게 주식을 매입한 당일 조 전 장관의 계좌에서 수천만 원이 이체된 정황을 잡았습니다.

이와 함께 지난 5일 조 전 장관의 서울대 연구실에서 압수한 자료를 분석하는데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자녀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의 인턴증명서를 허위로 발급받았다는 의혹에 조 전 장관이 개입했는지 확인하는 것입니다.

검찰이 조 전 장관과 관련한 막바지 자료 수집에 나서면서 소환 조사가 임박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오는 11일이 구속 만기인 정 교수도 조만간 다시 불러 조사할 계획입니다.

현재 조사는 사모펀드 비리 의혹에 집중돼 있습니다.

웅동학원 교사 채용 비리 혐의 등으로 구속된 조 전 장관의 동생 조모 씨에 대해서는 건강상의 이유로 조사가 차질을 빚고 있는 점을 고려해 구속 기한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