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중, 홍콩 통제 한층 더 강화키로…'개입 명분' 만지작?

입력 2019-11-06 07:28 수정 2019-11-06 10:18

'일국양제' 강조하며 "법체계 보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일국양제' 강조하며 "법체계 보완"


[앵커]

홍콩 시민들의 민주화 요구 시위가 150일을 넘긴 가운데 중국이 홍콩에 대한 통제를 한층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중국 공산당은 최근 열린 중앙위원회 4차 전체회의 전문을 공개하면서 홍콩 자치의 기반인 일국 양제를 다시 강조했습니다. 홍콩이 중국에서 벗어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이재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공산당이 지난달 31일 끝난 19기 중앙위원회 4차 전체 회의 결정에 대한 전문을 공개했습니다.

우선 홍콩 자치의 기반인 일국양제와 관련해 중국이라는 한 나라에 속해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특히, 홍콩·마카오 특구는 한 나라 두 체제에 대한 어떤 도전도 용납하지 않도록 하고 이를 위해 특구의 법 제도와 체계를 보완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특구 행정장관과 주요 관료에 대한 중앙 정부의 임면 제도가 정비됩니다.

또 특구장관 책임제를 완비해 향후 홍콩사태에 대해 중국 정부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에게 책임을 돌리고 빠져나갈 수 있는 길도 마련했습니다.

중국 공산당은 중앙 정부가 헌법과 기본법에 따라 특구에 대한 전면적인 통제를 행사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이를 두고 중국이 앞으로 홍콩 사태에 직접 개입해 무력으로 진압할 수 있는 명분을 마련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대만 문제와 관련해서는 평화 통일 프로세스를 확고히 추진하며 국제적인 무력 개입을 반대하고 방어적인 국방 정책도 취하기로 했습니다.

중국 공산당은 아울러 시진핑 국가주석을 중심으로 하는 지도 체제에 대한 확고한 지지도 표명했습니다.

특히, 중국 군대가 시 주석의 절대 권위에 복종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는 시진핑 집권 2기의 권력을 유지하는 중요한 기반이 될 전망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