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촉발지진 의혹' 포항지열발전 등 압수수색…강제수사 착수

입력 2019-11-05 20:54 수정 2019-11-05 22:41

지진 피해주민 일부, 여전히 '텐트살이' 아픔
시민들 "지열발전 선정 때 단층 제대로 조사하지 않아"…검찰 고소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지진 피해주민 일부, 여전히 '텐트살이' 아픔
시민들 "지열발전 선정 때 단층 제대로 조사하지 않아"…검찰 고소


[앵커]

2년 전이었습니다. 2017년 11월 15일에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났지요. 일부 피해자들은 아직도 텐트에서 살고 있습니다. 당시에 JTBC는 인근의 지열 발전이 영향을 준 거 아니냐하는 의문을 처음으로 제기했습니다. 그리고 2년이 지난 오늘(5일) 검찰이 포항지열발전과 주관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들어갔습니다.

백종훈 기자입니다.

[기자]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에 규모 5.4의 지진이 났습니다.

포항시에 따르면 이 지진으로 사망자 1명, 부상자 117명, 이재민 2000명이 발생했습니다.

당시 인근의 지열발전 사업으로 촉발된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JTBC는 지진이 발생하기 전 포항지열발전소가 정부에 보고한 자료를 토대로 이런 가능성을 보도했습니다.

지난 3월20일 정부조사연구단은 지열발전이 포항지진을 촉발시켰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강근/정부조사연구단장 (지난 3월 20일) : (지열발전소가) 미소지진을 순차적으로 유발시켰다. 임계 상태에 있었던 단층에서 포항 지진이 촉발되었다.]

포항지진범시민대책본부는 연구단 발표 8일 후 포항지열발전 관계자 등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포항지열발전 등이 발전소 입지선정때 단층을 제대로 조사하지 않았고 관계기관의 대응도 미흡했다는 것입니다.

검찰은 고소장 접수 후 8개월 만에 강제수사에 나섰습니다.

포항지열발전과 사업주관사 넥스지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4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검찰은 지열발전 관계자들이 지진 촉발 가능성을 알고도 사업을 무리하게 추진했는지 확인할 예정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