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일본차 불매' 10월 판매도 58% 감소…벤츠는 역대 최대판매

입력 2019-11-05 13:14

신차 효과에 수입차 판매 증가…올해 들어 첫 2만2천대 넘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신차 효과에 수입차 판매 증가…올해 들어 첫 2만2천대 넘어

'일본차 불매' 10월 판매도 58% 감소…벤츠는 역대 최대판매

넉달째 불매운동이 이어지며 지난달에도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판매가 급감했다.

이런 반사효과에 신차 공세까지 더해지며 메르세데스-벤츠는 수입차 중에서 처음으로 월 8천대 넘게 판매하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신규등록이 1천977대로 작년 동월에 비해 58.4% 줄었다고 5일 밝혔다.

일본차 판매는 불매운동이 시작된 7월(2천674대)에는 -17.2%였는데 8월(1천398대)에 -56.9%로 감소 폭이 확대됐고 9월(1천103대)에도 -59.8%를 기록했다.

올해들어 누적으로는 3만634대로 작년 동기대비 13.1% 줄었다.

일본차는 올해 상반기까지는 작년 동기보다 10.8% 증가하며 역대 최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

브랜드별로는 렉서스가 456대로 1년 전에 비해 77.0% 급감했다. 9월까지만 해도 기저효과 등으로 증가세를 유지하다가 지난달에는 기세가 꺾였다.

도요타(408대)와 닛산(139대)도 각각 69.6%와 65.7% 감소했고 혼다(806대)는 8.4% 줄었다. 혼다는 파일럿이 665대 판매순위 4위를 기록했다. 인피니티(168대)는 12.0% 늘었다.

일본차가 휘청이는 반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8천25대를 판매하며 한국시장에서 수입차 역사상 최다 기록을 세웠다.

벤츠 판매는 작년 동기보다 26.0% 뛰며 점유율 36%가 넘었다.

누적으로는 6만2천933대로 10.2% 증가했다.

판매 순위 10위안에 E300과 E220d 등 벤츠 모델만 6종이었다.

벤츠 관계자는 "E클래스와 S클래스 인기가 꾸준한 가운데 최근 출시된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가 365대 판매되는 등 고성능 AMG 모델 전체 판매가 늘었고 9월에 나온 A-클래스 해치와 GLE 신차나 C200도 반응이 좋다"고 말했다.

벤츠 판매는 2위인 BMW(4천122대)와 거의 배 가까이 차이가 났다. BMW는 1년 전보다 93.4% 증가했다.

인증 문제가 풀리며 판매를 재개한 아우디(2천210대)가 533.2% 뛰었다. Q7 45 TFSI quattro는 1천394대 판매되며 베스트셀링카에 올랐다.

지프(1천361대)와 볼보(940대)가 97.2%와 36.8% 증가하며 뒤를 이었다.

지난달 수입차 신규등록은 2만2천101대로 작년 동월보다 6.2% 증가했다. 작년 11월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올해들어 누적으로는 18만9천194대로 작년 동기(21만7천868대)보다 13.2% 감소했다.

독일차가 1만5천99대, 스웨덴이 940대로 각각 39.8%와 36.8% 증가했고 미국차는 1천882대로 4.2% 줄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JTBC 핫클릭